‘의령·함안·합천’ 공중분해…지역민 반발 불보듯
‘의령·함안·합천’ 공중분해…지역민 반발 불보듯
  • 김응삼
  • 승인 2016.02.2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구 획정 합의…경남 양산 갑·을로 분구
철도비리 혐의로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은 조현룡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현역 의원이 부재한 ‘의령·함안·합천’ 선거구가 사실상 공중분해 된다.

이에 따라 ‘의령·함안·합천 선거구 유권자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회의원 정수는 300석을 유지하되 지역구 숫자는 현행(246석)보다 7석이 늘어난 253석. 비례대표는 그만큼 감소한 47석으로 각각 확정했다.

이 안에 따르면 도내 선거구는 ‘의령·함안·합천’ 선거구가 공중분해되고 양산은 ‘갑·을’로 분구돼 현행 16석이 그대로 유지된다.

‘의령·함안·합천’은 10월말 기준 인구가 14만6515명으로 인구 하한선인 14만명이 넘는다. 하지만 10월말 인구 29만9725명인 양산이 갑·을로 분구돼 공중분해는 불가피하다.

인구 하한선에도 미치지 않는 ‘의령·함안·합천’ 선거구가 쪼개지는 것은 현역 의원이 철도비리 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현재 ‘의령·함안·합천’ 가운데 ‘의령·함안’은 ‘밀양·창녕’으로 합쳐져 ‘밀양·창녕·의령·함안’ 선거구로 될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될 경우 밀양 10만7672명, 창녕 6만3678명, 의령 2만8584명, 함안 6만9391명 으로 26만9325명이 되면서 인구 상한선인 28만명에 불과 1만675명이 부족해 21대 총선 때에는 또다시 선거구 획정이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합천’은 ‘산청·함양·거창’에 합쳐져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가 될 전망이다. 10월말 기준 산청 3만6055명, 함양 4만320명, 거창 6만3121명, 합천 4만8540명으로 총 18만8036명이 된다.

10월말 기준 인구가 29만9725명인 양산은 시청과 물금 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서부양산이 14만5252명이고, 웅상을 중심으로 한 양주동, 동면을 합치면 15만8167명으로 이를 중심으로 분구될 가능성이 높다.

새누리당 김무성·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는 23일 지난해 10월말을 인구산정 기준일로 해서 상한선은 28만명, 하한선을 14만명으로 정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에 구체적인 지역구 조정 작업을 의뢰했다.

정 의장은 곧바로 이 기준을 중앙선관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에 보냈으며, 획정위가 이 기준에 따라 최대한 빨리 선거구 획정안을 성안해 25일 정오까지 국회로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여야 대표는 획정위가 25일 국회로 선거구 획정안을 보내오는 대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를 소집해 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완성하고 법제사법위를 거쳐 26일 본회의에서 처리한다는 데에도 합의했다.

획정위는 여야 합의를 기초로 구체적인 지역 선거구 획정 작업을 25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앞서 획정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공석인 위원장직에 박영수 선관위 기획조정실장을 선출했다.

김응삼기자

 
지난해 12월 21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앞(국회의사당 앞)에서 차정섭 함안군수·오영호 의령군수, 하창환 합천군수, 김정선 함안군의회의장, 오용 의령군의회의장, 허종홍 합천군의회의장과 의령·함안·합천 지역구 국회의원 출마예정 후보자, 농업경영인회 등 3개 군 군민 500여 명이 독립선거구 유지를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경남일보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