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 위기' 선거구 공중분해 막기 ‘총력전’
'해체 위기' 선거구 공중분해 막기 ‘총력전’
  • 경남일보
  • 승인 2016.02.24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령·함안·합천’ 내일 군민 총궐기대회 예고
여야의 선거구 획정으로 의령·함안·합천 선거구가 공중분해 될 위기에 처해진 가운데 해당 지역들이 이를 막기 위해 총궐기 대회를 예고하는 등 반발이 고조되고 있다.

의령과 함안, 합천은 26일 군민 총궐기대회 개최를 예고했다. 의령·함안군수와 의회의장단은 24일 긴급 회동을 갖고 26일 오후 3시 의령 서동 다목적구장에서 군민 총 궐기대회를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집회신고도 마친것으로 전해졌다.

합천군도 의령·함안으로부터 통보를 받고 총궐기대회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날 군민들은 ‘의령·함안·합천 선거구는 전년도 말 기준 인구 수가 14만 6845명으로 선거구 획정 인구 하한선 기준인 14만명을 넘었으며 또 국회의원이 공석인 지역 선거구를 해체하는 것은 빈집털이식 개편의 희생양으로 삼는 것이다. 선거구가 유지되지 않으면 주민등록증 반납 등 총선 투표 불참운동을 전개하겠다’는 내용의 궐기대회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하종홍 합천군의회 의장은 “합천은 지금까지 선거구가 3번이나 옮겨졌다. 이번 선거구 획정으로 군민들의 자존심이 또 다시 상했다. 합천군은 세 개군 가운데 가장 먼저 선거구 분해를 반대하는 상경집회를 열기도 했다. 선거구 유지를 바라는 군민들의 뜻을 당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오용 의령군의회 의장은 “국회의원이 없다는 이유로 인구하한선에 해당 되지 않는 선거구를 분리하는 것은 지역민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의령은 밀양과 창녕과 생활권을 포함해 동질성이 전혀 없다. 농촌을 무시하는 처사다. 만약 선거구가 분리된다면 총선 보이콧도 고려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선 함안군의회 의장도 “30년 동안 같이 묶여 있던 선거구를 국회의원이 없다는 이유로 갈라놓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지역민들의 불만이 폭발 직전”이라며 “투표를 거부하자는 군민들의 목소리가 높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에앞서 의령군의회는 지난 16일 의령·함안·합천 선거구 존치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냈으며 함안군의회도 “선거구를 조정하려 드는 것은 지역 민심을 악화시키고 농촌 육성과 균형발전에도 역행하는 것으로 결코 찬성할 수 없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취재부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