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낙천대상 27명 선정 발표
환경운동연합, 낙천대상 27명 선정 발표
  • 연합뉴스
  • 승인 2016.03.09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환경운동연합이 9일 기자회견을 열어 ‘반(反)환경’ 인사를 20대 총선 공천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낙천 대상 27명을 선정해 공개했으나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이 선정한 반환경 낙천 대상은 경북 경산·청도와 부산 기장군에 각각 출마를 선언한 최경환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윤상직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새누리당 인사 26명과 전남 영암·무안·신안 예비후보인 박준영 전 전남지사 등 민주당 인사 1명이다.

환경운동연합은 국회 속기록과 언론 기사 등을 기초자료로 해 작성한 ‘19대 국회 반환경 의원 선정명단’(2016, 환경운동연합), ‘4대강 사업 찬동 인사 인명사전’(2011, 4대강비리수첩제작단), ‘아이들의 미래를 위협하는 찬핵(贊核) 정치인 명단’(2012,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등을 토대로 낙천 인사를 선정했다고 주장했다.

국무위원이나 지자체장 출신 가운데 4대강 사업 찬동 또는 찬핵 발언을 한 인사도 낙천 명단에 포함됐다.

그러나 낙천 대상에 오른 인사중 새누리당 인사가 26명으로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반면, 야당은 민주당 1명 뿐이고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 당 등 주요 야당은 한명도 포함되지 않아 선정기준이 무엇이냐는 지적과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일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20대 총선은 환경정책의 퇴행을 막고 우리 아이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21세기 지속 가능한 대한민국을 부적격 정치인에게 맡겨서는 안 된다는 신념으로 낙천명단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2016 총선시민네트워크(2016총선넷)’도 3일 공천부적격자 1차 명단 9명을 발표했으나 새누리당 후보가 8명이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명이어서 공정성 논란이 대두됐다.

당시 부적격 명단에 오른 최경환 전 부총리는 “허위사실과 일방적 견해에 근거한 명단”이라며 반발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