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도시가스 요금부담 완화”
노회찬 “도시가스 요금부담 완화”
  • 이은수
  • 승인 2016.03.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성산구 정의당 예비후보
창원 성산구 정의당 노회찬 예비후보가 10일 창원시청에서 “도시가스(LNG) 요금부담 완화와 쓰레기 봉투값 차이를 해소하는 등 생활요금 인하로 창원시민들의 살림살이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노 예비후보는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의 창원시 세대당 평균 도시가스 사용량(2461MJ)을 서울과 경기도의 요금을 적용하면 각각 월 평균 3800원과 3200원, 연 평균 4만5600원과 3만8400원의 난방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 후보는 “도시가스는 전국 어디에 살든 국민 생활의 필수품이 된 지 오래”라며 “어떤 지역에 사느냐에 따라 도시가스 관련 요금부담이 달라서는 안되며, 지역별 도시가스 요금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후보는 또한 “창원시민이 부담하는 20리터 쓰레기봉투값이 서울이나 경기, 인천의 구나 시보다 1장 당 최대 330원 더 비싸다”며 쓰레기봉투값을 인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 성산구 정의당 노회찬 예비후보가 10일 창원시청 정책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도시가스(LNG) 요금부담 완화와 쓰레기 봉투값 차이를 해소하는 등 생활요금 인하로 창원시민들의 살림살이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