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레저/여행
5월 1∼14일 ‘봄 여행주간’ 할인혜택 제공경남대표프로그램은 산청 한방테마파크 항노화체험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14  01:31: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5월 1∼14일 국내 여행수요 창출을 위한 ‘2016 봄 여행주간’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여행주간에 범국민적인 여행 분위기를 조성해 여름철에 집중되는 국내여행 수요를 분산한다는 계획이다.

 전국 주요 관광지, 관광시설, 숙박, 음식점 등 1만2000여개 업소가 관광객 여행비용 부담을 덜어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평소 출입이 어려웠던 제주도 렛츠런팜을 무료 개방하는 등 관광지와 유원시설 등을 무료로 개방한다. 4대 궁, 종묘, 국립생태원 등은 요금을 최대 50% 할인한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대명리조트 등 유명 리조트를 비롯해 한국관광공사가 지정·운영하는 중저가 숙박시설인 굿스테이 97곳 등이 숙박요금을 할인한다.

 문체부는 여행주간을 맞아 참신한 아이디어와 지역 관광 콘텐츠를 결합한 지자체별 대표 프로그램 17개를 마련했다.

 최우수 프로그램으로는 대구 ‘대구는 예쁘다’, 강원 ‘기차 타고 떠나는 드림스토리 낭만여행’, 충북 ‘딱 내스타일 버스여행’ 3개가 선정됐다.

 또 5월 가정의 달과 연계해 5월 7일을 ‘연인의 날’, 14일을 ‘아내의 날’로 지정해 연인·부부가 함께할 수 있는 관광지를 홍보한다.

 문체부는 여행주간을 계기로 봄 휴가 문화를 조성하고자 부처, 공공기관, 민간기업, 학교 등에 국내여행을 독려할 계획이다.

 관계 부처와 협의해 공무원, 공공기관 임직원, 기업 근로자의 휴가 사용을 촉진하고 경제 단체를 통해 민간기업의 여행주간 참여도 유도할 방침이다.

 또 교육부와 협업을 통해 전국 초중고 1만1611개교 중 89%에 이르는 1만340개교가 봄 여행 주간에 재량휴업을 한다.

 문체부는 2014년부터 시행한 ‘관광주간’을 더욱 쉽고 편안한 느낌을 주는 ‘여행주간’으로 이름을 바꿨다. 또 처음으로 여행주간을 총괄하는 진행 총감독으로 문화기획가인 류재현 류스 대표를 선임했다.

 여행주간에 관해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http://spring.visitkorea.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연합뉴스



 
산청 동의보감촌 전경 항공촬영
산청 동의보감촌 전경 항공촬영. 경남일보DB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