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기획
[청년농업인 힘내라] 함안 영롱농장 조영빈씨한우와 함께 성장하는 새내기 농사꾼
박성민  |  smworld17@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20  20:49: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함안군 법수면에서 한우사육을 하고 있는 조영빈(27)씨. 조씨는 20년 이상 한우사육을 해온 아버지의 영향으로 지난해 초부터 본격적인 축산업에 뛰어들었다. 조씨가 자신의 한우축사인 영롱농장에서 한우와 함께 있다.


함안군 법수면에 위치한 ‘영롱농장’은 한우사육 400두수 규모로 최신 기계화시설이 자리잡고 있다.

사료값만 한달에 4000만원이 들어가는 대형농가로 지난 2008년 개량을 잘한다는 농가들이 가장 선망하는 농협중앙회(한우개량사업소) 육종농가에 선정됐고 사육단계 HACCP 지정과 친환경 무항생제 농장인증도 받았다. 이곳의 주인인 조정현(56)씨는 30년 경력의 축사경영으로 함안에서 소를 다루는데 유명하다. 한우들의 움직임만 봐도 어디가 아픈지 무엇이 필요하지 금방 알아차린다. 소를 차량에 싣고 운반하는 일에도 함안에선 조씨를 따라올 사람이 없다.

이처럼 조씨가 닦아놓은 축사경영에 아들 조영빈(27)씨가 새롭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당초에 농사에는 관심없었던 조씨는 고교 졸업 무렵 아버지의 추천으로 한국농수산대학에 진학했다. 아버지가 이룬신 농장을 바탕으로 다른사람보다는 쉽게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고 1년간의 실습과 공부로 축사경영에 미래 가능성을 확신했다. 그러나 현실은 만만치 않았다. 2015년부터 현장에서 익힌 실전 축사경영은 책으로만 공부한 것과는 많이 달랐다. 조씨는 “학교 재학시설 전라도쪽에서 1년간 실습을 했지만 기술적인 노하우가 없고 미숙하다보니 아직 많이 부족하다”며 “지금도 후계영농프로그램 교육을 받고 있다. 계속해서 공부하고 발전해서 땅도 사고 소도 구매해 꿈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점점 일을 하면서 느끼지만 아버지의 방법도 맞고 학교에서 배운것도 다 맞다고 생각한다”며 “어느것이 옳고 그릇것이 아니라 지금까지 기술을 바탕으로 스스로 발전하면 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조씨는 언제나 오전 일찍 일어나 2시간동안 한우들의 사료를 챙기고 주변을 정리한다. 송아지 치료와 기계관리, 요즘같은 모내기철에는 9만2561㎡(2만8000평)에 달하는 벼농사 관리도 놓칠 수 없다. 5월부터는 부모님과 함께 양파농사관리, 조사료 관리 등 눈코틀새 없이 바빠진다. 이처럼 축사관리와 벼농사에 매달려 있지만 4H활동과 의령, 함안 일대 한우를 키우는 사람들과 교류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일이 중요하지만 외부활동을 통해 배우는 것이 많고 농사를 짓는 선배들에게도 큰 도움을 받기 때문이다.

이전에는 농장을 경영하면서 외부인력의 도움도 받았지만 본격적으로 조씨가 농사에 합류하면서 3명의 가족이 모두 관리하고 있다. 조씨는 “주변에도 농사를 시작한 친구들이 있지만 이곳처럼 크게 하는 곳은 많지 않다”며 “일상은 바쁘지만 안정적으로 일하고 경영을 배울 수 있는 것에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 조씨는 영롱농장을 보다 내실있도 튼튼한 농장을 성장시키위한 꿈을 가지고 있다. 조씨는 “앞으로 축사공간 확대를 허가상의 문제로 어렵다고 생각한다. 사육두수를을 늘이기에는 현실적이 제약이 있다”며 “앞으로 축사경영과 함께 지금 하고 있는 벼농사에 더해 복합영농으로 발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성민기자





박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