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말숲산책
◈말숲산책-돌을 '부숴', 눈이 '부셔'
허훈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4.28  20:59: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사람의 이는 음식물을 잘게 {부셔/부숴} 삼키기 좋게 하여 소화를 돕는 역할을 한다.” 여기서 ‘부셔’와 ‘부숴’ 중 어느 게 바른 표현일까. 또 “어두운 실내에 있다가 밖으로 나오자 눈이 {부셔서/부숴서} 눈을 뜰 수가 없다.”의 문장에서 바른 표현이 ‘부셔서’일까, ‘부숴서’일까. 앞 문장에서는 ‘부숴(부수어)’가 맞고, 뒤 문장에서는 ‘부셔서(부시어서)’가 바른 표현이다.

‘부수다’는 ‘단단한 물체를 여러 조각이 나게 두드려 깨뜨리다’, ‘만들어진 물건을 두드리거나 깨뜨려 못 쓰게 만들다’를 뜻하는 말이다. ‘부수다’는 ‘부수어(부숴), 부수니’ 등으로 활용한다. “돈을 잘게 부숴야 한다./유리창을 부수다./쇠망치를 든 사나이들이 한쪽 벽을 부수고 뒤로 물러서자 북쪽 지붕이 거짓말처럼 내려앉았다.≪조세희, 뫼비우스의 띠≫”와 같이 쓴다.

‘부시다’는 ‘그릇 따위를 씻어 깨끗하게 하다’, ‘빛이나 색채가 강렬하여 마주보기 어려운 상태에 있다’를 의미한다. ‘부시다’는 ‘부시어(부셔), 부시니’ 등으로 활용한다. “솥을 부시다./밥 먹은 그릇은 깨끗이 부셔 놓아라./어두운 실내에 있다가 밖으로 나오자 눈이 부셔서 눈을 뜰 수가 없다./그 아이는 눈이 부시게 흰 스웨터에 눈이 부시게 흰 바지를 입고 있었다.≪조세희, 궤도 회전≫”와 같이 쓴다.

요약하면, ‘부수다’는 ‘깨뜨리다’는 의미를 함유하는 말로 ‘부수어, 부숴, 부수고, 부수니’ 등으로 활용하고, ‘부시다’는 ‘깨끗하게 하다’거나 ‘빛·색채가 강렬해 마주보기 힘들다’는 뜻을 지니는 말로 ‘부시어, 부셔, 부시고, 부시니’ 등으로 활용한다. 그 뜻을 잘 새겨 적절하게 사용했으면 한다.

허훈 시민기자

 

허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