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강홍의 경일시단] 칠십 할매의 인생(이귀례)
[주강홍의 경일시단] 칠십 할매의 인생(이귀례)
  • 경남일보
  • 승인 2016.06.1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강홍의 경일시단] 칠십 할매의 인생(이귀례)

 

젖달라 울어 대는

막내 동생 둘러 업고

지쳐 버린 하루가 가고

숨겨 논 책 보따리 둘려 매고

밭이 아닌 학교로 향한 발거음

초저녁 회초리에 닭 똥 같은 눈물만 나네.

퇴양 볕 쟁기질에

허기진 배 움켜 잡고

덜커덕 익 밤새워 배를 짜네

먼저간 병든 남편

자식 새끼 삼시 세끼 걱정에

뜬눈으로 지새던 밤들

세월이 약이라 던가

칠십 넘어 찾아온 행복

오늘도 학교 가는 길

나는 열 살 소녀가 되었네.



--------------------------------------------------------

*뒤늦게 한글을 배우시는 한 할머니의 시다. 서툰 글씨와 맞춤법이 어색하지만 저 깊은 우물에서 두레박으로 퍼 온 감동은 어떤 언어도 경계를 넘어 오지 못하는 삶의 진실이 담겨져 있다. 그냥 젖어드는 눈물과 함께 평설을 대신하고 싶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칠십 할매의 인생 (이귀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