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주강홍의 경일시단] 칠십 할매의 인생(이귀례)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12  19:4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주강홍의 경일시단] 칠십 할매의 인생(이귀례)

 

젖달라 울어 대는

막내 동생 둘러 업고

지쳐 버린 하루가 가고

숨겨 논 책 보따리 둘려 매고

밭이 아닌 학교로 향한 발거음

초저녁 회초리에 닭 똥 같은 눈물만 나네.

퇴양 볕 쟁기질에

허기진 배 움켜 잡고

덜커덕 익 밤새워 배를 짜네

먼저간 병든 남편

자식 새끼 삼시 세끼 걱정에

뜬눈으로 지새던 밤들

세월이 약이라 던가

칠십 넘어 찾아온 행복

오늘도 학교 가는 길

나는 열 살 소녀가 되었네.



--------------------------------------------------------

*뒤늦게 한글을 배우시는 한 할머니의 시다. 서툰 글씨와 맞춤법이 어색하지만 저 깊은 우물에서 두레박으로 퍼 온 감동은 어떤 언어도 경계를 넘어 오지 못하는 삶의 진실이 담겨져 있다. 그냥 젖어드는 눈물과 함께 평설을 대신하고 싶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칠십 할매의 인생
칠십 할매의 인생 (이귀례)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