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 비누에 대하여 (이영광)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10  17:17: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누에 대하여 / 이영광



(비누칠을 하다 보면

함부로 움켜쥐고 으스러뜨릴 수 있는 것은

세상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

비누는) 조그맣고 부드러워

한 손에 잡히지만

아귀힘을 빠져나가면서

부서지지 않으면서

더러워진 나의 몸을 씻어준다

(샤워를 하면서 생각한다)

힘을 주면 더욱 미끄러워져

나를 벗어나는 그대

나는 그대를 움켜쥐려 했고

그대는 조심조심 나를 벗어났지

그대 잃은 슬픔 깨닫지 못하도록

부드럽게 어루만져주었지

끝내 으스러지지 않고

천천히 닳아 없어지는 비누처럼 강인하게

한번도 나의 소유가 된 적 없는데

내 곁에 늘 있는 그대

나를 깊이 사랑해주는

미끌미끌한 그대

-----------------------------------------

가만히 다루어야 할 것이 어디 비누뿐 이겠나, 손아귀에 걸머지고도 비껴감의 불안을 늘 염려하는 것들, 그리고 내안에서 닳아지는 것들, 나를 닳게 만드는 것들, 장맛비에 몸을 맡긴 저 강처럼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