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칼럼
[농업이야기] 농업인이 진정한 애국자김웅규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지원기획과 미디어홍보담당)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07  21:13: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김웅규 농업기술원 지원기획과 미디어홍보담당


지난 2012년, 제주도 강정마을 해군기지건설 반대 시위, 최근 성주지역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제)포대 배치 반대시위

끊임없이 이어지는 국방관련 국책사업 반대 시위와 지지부진해 보이기만 한 정부의 해결 방법, 모두가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해당지역 주민입장에서는 한적했던 마을에 군사 시설이 들어온다는데 대해 반길 이는 없다. 그러나 지금까지 일어나고 있는 싸움(?)에서 누가 옳고 누가 그런지, 제 삼자의 입장인 도무지 분간하기가 어렵다.

강정마을의 경우에서도 마을민간의 갈등만 커져 평화롭던 마을이 한때 살얼음 분위기가 되었고, 지금 진행형인 성주지역의 경우도 문제의 본질은 이미 멀어지고 말꼬리 잡기식의 논쟁만 늘고 있는 듯하다. 나라에서 시키는 일이라면 누구도 거스르지 않고 따랐다. 모두 옛날이야기다. 요즘과 비교하면 상전벽해 격세지감이다. 하지만 변하지 말았어야 할 것까지 전부 바뀐 것 같아 씁쓸함이 더하다. 바로 애국심이다. 그 당시 나라에서 시키면 당연한 듯 받아들인 것이 과연 무능하고 어리석어서였을까? 당연히 아니다. 그때는 같이하는 공동체에 대한 의식이 강했다. 물론 지금도 그때처럼 되어야 한다는 건 절대 아니다.

우리나라 경제규모는 세계 10위 안에 드는 경제 대국으로 성장했고, 국민의 소득과 의식 수준도 함께 높아졌다. 어느 한쪽으로든 일방적 요구나 맹목적인 복종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 요즘 사회에서 순국선열과 같은 애국자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다만 맡은 일에 책임을 다하면서 합리적 판단과 결정을 통해 의견을 제시할 할 줄 아는 시민의식이 진정 애국자의 요건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여기에 비춰 볼 때 국민의 먹거리를 생산하고, 농업을 통해 국토를 보존하는 일을 맡아서 하고 있는 농업인들은 진정한 애국자이다. 우리나라 역사가 시작되면서부터 농업은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국민 생존과 사회 안정, 국토보존의 암묵적 역할을 해 오고 있다.

최근 뉴스나 언론매체를 통해 알려지고 있는 많은 사건들이 소통의 부재에서 오는 충돌인지, 아니면 단순히 NIMBY(Not in my backyard)현상에 편승한 포퓰리즘인지 단정 지을 수는 없다. 다만 ‘애국’이라는 단어마저 생소해진 요즘, 내가 있고 나라가 있는 것이 아니라 나라가 있어야 내가 있다는 생각을 한 번쯤 해 보는 것이 필요할 듯하다.

김웅규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지원기획과 미디어홍보담당)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