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눈독, 저 장미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눈독, 저 장미
  • 경남일보
  • 승인 2016.08.1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lip20160818090840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눈독, 저 장미



그대의 눈에 들고 싶다

독으로 스며들고 싶다

그 무엇보다

아픈 핏발이 되고 싶다



-김일태(시인)



‘눈독을 들이다(Have one’s eye on)’라는 말이 있다. 물건이나 자리에 대한, 또는 욕심을 내어 자기 것으로 가질 궁리를 하며 쳐다보는 시선을 일컫는다. 여기 팔월의 붉은 장미 한 송이, 들끓는 폭염을 견딘 자국이 꽃잎 가장자리로 선명하다.

4행의 시를 가만 읊조려 보자. 당당하나 속으로 삼키는 고백의 한 방식이지 않은가. 기다림의 쉼 호흡이 붉게 스며 있는…. 아마도 일순간의 감정은 아닌 듯하다. 당신을 원한다는 마음의 눈빛이 욕망과 열정을 뛰어넘어 순수한 사랑고백으로 전달되는 찰나인 것이다. 이에 시인이야말로 상상력과 직관으로 보이지 않는 것도 볼 줄 아는 견자(見者)라고 하겠다. ‘시는 심장의 뉴스다’라고 말한 어느 시인의 말처럼 눈독이라는 문자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도출한 디카시라 하겠다. 그나저나 시인으로 하여금 참 오랜만에 듣게 되는 ‘눈독’이란 시어에 자꾸 마음이 쏠린다./천융희·시와경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