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 종이컵 (주강홍)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21  18:52: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일시단] 종이컵 (주강홍)
 
무작위로 징발된 선택에서도

사랑은 깊이를 허락했고

맨살의 첫 경험은 뜨거운 비명을 안으로 삼켰다

체액이 내 몸을 핥는 동안

격정의 정점에서

감동은 몸서리쳤고

서로는 거룩히 스며들었다



지금, 주저의 손끝에서 아랫도리 젖어서

뻐근히 구겨지는 찰나지만

짧은 생애

당신이었기에 충분하였다

-----------------------------------------

(시작노트) 툭, 자판기의 종이컵이 내려앉고 내용물이 담겨지는 동안 동그란 눈으로 그가 나를 지켜보고 있다. 한 모금의 음미를 위하여 가지런히 쌓여져 있는 선택, 딱 한 번을 역할을 위해 존재하는 것들, 그러나 그것이 정말 요긴한 것이었다면 제대로 된 것 아니겠나. 일회성짜리 임무를 어렵게 다하고 더운 마음으로 커피 한 잔을 만났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