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7년 8월 16일 4면 '생활정보, 땀띠'
1967년 8월 16일 4면 '생활정보, 땀띠'
  • 박은정
  • 승인 2016.08.30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릴 적 놀기 좋아하는 남동생은 여름만 되면 땀띠를 달고 살았다. 

땀을 제대로 배출하지 못해 작은 수포성 물집이 생기는 걸 땀띠라고 한다. 엄마는 동생이 땀을 흘리지 못하게 하려고 밖에 못나가게 하셨다. 
그러나 어느새 또 뛰어나가 놀던 동생은 저녁이 되면 항상 가렵다고 울고 불고 하며 엄마를 못살게 굴곤 했었다. 그래서 여름이면 우리집엔 항상 베이비파우더가 떨어질 날이 없었다.  
그 시절은 땀띠는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흔히 발생하는 여름철 질환이었다. 

 

▲ 1967년 8월 31일 4면 경남일보 그 때 그 시절. 그때 그시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