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 끈 (신정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04  18:00: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일시단] 끈 (신정민)
 
쿠키 상자를 묶기엔 조금 길고

나무에 걸어 목을 매달기엔 미끄러울 것 같다



간혹 눈에 밟힌다는 찰나



풀 더미 속으로

몸을 먼저 감추는 바람에

저보다 내가 더 징그럽단 말이 성사된다



멀어지고 있는 우리 사이를 이어주기엔 짧고

어디서 매듭을 지어야 하나

아무리 찾아도 보이지 않던 비운 한 토막



고무줄도 아닌 것이

실크 넥타이도 아닌 것이

리본 인 듯 해줄 수 있는 일이란



휘어지고 있는 곡선의 정점에 힘을 주고 나아가는 것

풀어서 쓰기엔 어딘가 좀 부족한 유혹



여자의 발에 밟혀

나의 모든 기도를 함께 듣고 있다



-------------------------------------------------------

함부로 자존을 묶어 보내기는 참담하고 방치하기엔 좀 어눌한 상황, 느슨하고 휘어지는 관계의 매듭을 어디서 쯤 엮어야 할까, 모퉁이로 돌아 먼저 숨은 그를 낚아채기엔 매끄럽기만 한 저 끈, 오만가지 생각이 방구석을 헤매고 차마 이 간절한 사연, 끝의 망설임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