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기획
[청년농업인 힘내라] 창녕 동광농장 노영도 대표잘 키운 단감, 잘 포장한 ‘유통의 대가’
박성민  |  smworld17@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05  22:22: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녕에서 단감을 주작목으로 동광농장을 운영하는 노영도 대표는 경력 9년차 농민으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지정한 스타팜 농장, 2007, 2008년 2년 연속 농진청 주관 탑프루트 프로젝트에서 우수상을 수상 등 경남을 대표하는 농업인이다.


창녕지역은 단감 재배 한계지다.

90% 이상 산악지대에서 과수가 생육하고 일교차가 커 나무들이 당을 만들 수 있는 활동을 더 열심히 한다. 겨울잠을 자기 위해 일을 많이 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창녕은 자연 배수가 우수해 과일의 아삭거림이 월등히 좋다. 우수한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고품질 단감을 생산하는 동광농장을 만날 수 있다. 이곳의 노영도(44)대표는 창녕을 대표하는 단감재배 농민으로 경력 9년 차의 귀농인다. 동광농장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지정한 스타팜 농장. 2007, 2008년 2년 연속 농촌진흥청 주관 탑프루트 프로젝트에서 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이곳의 주인장인 노영도 대표는 9년 전 용접일도 잔뼈가 굵었던 세월을 뒤로하고 아버지의 권유를 받아들여 창녕으로 들어와 귀농을 시작했다. 자신의 나이와 같은 과수원을 손수 일구며 새로운 일에 도전했지만 결과는 만만치 않았다. 어린시절 틈틈이 어깨너머로 농사일을 익혀 일 자체에는 어려움이 없었지만 공판장에 의존한 판로는 첫 해 실패를 가져다 주었다. 3만3057㎡(1만평) 규모에 매출이 3000만원에 불과했고 순수익은 1500만원에 지나지 않았다. 아내와 아이들 네식구가 1년 동안 살기에는 턱없이 모라자란 수준이었다.

노 대표는 그때부터 농사 교육에 대한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다. 농업기술원과 창녕군 농업기술센터, 멘토로 삼은 단감 장인들을 쫓아다녔다. 1년에 100일 이상은 교육과 단감 장인들을 따라 다녔다. 자연스럽게 유통의 중요성과 바이어, MD에 관한 개념을 익히게 됐고 단순히 단감만 잘 재배하는 것이 농사의 성공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인터넷 판매도 초창기에는 5여 곳 뿐 인 것을 알고 공판장에 탈피해 판로를 다양화 했다. 친환경 유통업체를 두드리고 직거래로 판로를 넓혔다. 결국 동광농장은 이듬해 매출액이 300%이상 성장했고 매마다 100% 이상 성장세를 나타냈다. 그는 “첫 해 실패가 큰 약이 됐다고 생각한다. 절박한 심정으로 열심히 노력한 것이 지금의 결과가 있었다”며 “지금은 카카오스토리에 푹 빠져서 고객들을 관리하고 댓들 달리는 재미도 쏠쏠하다. 모두들 고객들이시고 이 분들께서 입소문을 내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인이라면 인터넷 직거래 하는 방법을 모두 알아야 한다”며 “농업기술원, 농업기술센터 등에서 인터넷 관련 교육을 더욱 확대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총 16만5289㎡(5만평) 규모의 동광농장은 FTA 개방과 경기침체 가운데서도 좋은 납품가를 받으면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또 인근 친환경작목반에서 생산된 단감까지 위탁판매한다. 도내 곳곳 단감 재배하는 농장과도 수시로 만나 교류한다. 나무 본연의 장점을 살려 대과는 하지 않고 중간크기 단감만을 생산하고 비료도 1년에 종이컵 한 컵 정도로 친환경으로 키우고 있다. 힘들어도 안전하고 맛있는 농산물을 생산한다는 마음으로 키위 4만6280㎡(1만 4000평), 체리 4297㎡(1300평)도 함께 재배하고 있다. 노 대표는 “지금은 농산물 개방이 시작되고 경기가 침체된 상황이기 때문에 투자를 줄이고 내실을 다져야 한다”며 “앞으로 막내 아들에게 가업을 물러줄 수 있을 만큼 동광농장을 오래가고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가게 하는 것이 꿈이다”고 포부를 나타냈다.

박성민기자




박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