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말숲산책
[허훈의 말숲산책] 부분과 부문
허훈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3  21:49: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부분일까, 부문일까.’ 무심코 썼다간 틀리기 쉬운 낱말 중 하나가 ‘부분’과 ‘부문’이다. 두 단어의 쓰임이 헷갈리기도 하거니와 구분 지으려 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는 ‘부분(部分)’을 전체를 이루는 작은 범위. 또는 전체를 몇 개로 나눈 것의 하나로 풀이하고 있다. ‘부문(部門)’은 일정한 기준에 따라 분류하거나 나누어 놓은 낱낱의 범위나 부분으로 설명한다. 사전적 풀이로 봐서는 헷갈림이 해소되지 않는다.

쓰임의 예를 살펴보자. “썩은 부분을 잘라내다/행사를 세 부분으로 나누어 진행하다/이 글은 마지막 부분에 요지가 들어 있다.” 앞 문장에서 보듯 ‘부분’은 ‘전체’와 상대적인 개념으로서 전체의 일부를 나타내는 말임을 알 수 있다. ‘부문’은 “중공업 부문/사회 과학 부문/자연 과학은 여러 부문으로 나뉜다.”처럼 한 개념을 일정한 기준에 따라서 하위 개념으로 분류한 것을 가리킨다.

정리하면, ‘부분’은 ‘전체의 일부’를 나타내고, ‘부문’은 ‘한 개념을 하위 개념으로 분류’한 것을 가리킨다. “신인문학상 시 ‘부분’에 당선돼 시인으로 등단했다/업무 중요도에서 다소 낮은 인터넷 서비스‘부분’에 먼저 클라우드 컴퓨팅을 적용해 서비스 안정성을 검증해 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용의자 X의 헌신’은 온라인 서점 사이트 일본소설 ‘부분’에서도 높은 판매량을 올리고 있다.”에서 ‘부분’은 모두 ‘부문’으로 해야 맞다.

허훈 시민기자

 

허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