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김광섭의 ‘성북동 비둘기’처럼…박도준 (편집부장)
박도준  |  djp1@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7  16:20: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주얼창] 김광섭의 ‘성북동 비둘기’처럼…

 

‘예전에는 사람을 성자처럼 보고/사람 가까이/사람과 같이 사랑하고/사람과 같이 평화를 즐기던’ 비둘기는 공원이나 광장에서 쫓겨나 진주 상평동 남강변 둔치에서 삶의 터를 찾았다. 한땐 공원에 가면 사람들이 무수히 먹이를 던져 주었는데 어느 순간 찬밥신세가 되었다. 인간사만 새옹지마가 있는 게 아닌가 보다. 사랑과 평화의 새, 비둘기는 공원과 자동차를 더럽히는 해로운 동물로 격하되어 인간의 뒤안길로 내쫓기고 말았다.

그것이 행운이었다. 인간이 던져주는 먹이를, 쓰레기 더미를 뒤지지 않아도 된 것이다. 남강변 잡초들의 씨앗이 있기 때문. 인간의 손길에서 벗어난 비둘기들은 드디어 그들만의 평화를 찾았다, 잡초들의 품안에서.

 

박도준 (편집부장)
 

박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