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창] 김광섭의 ‘성북동 비둘기’처럼…
[비주얼창] 김광섭의 ‘성북동 비둘기’처럼…
  • 박도준
  • 승인 2016.10.1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도준 (편집부장)
[비주얼창] 김광섭의 ‘성북동 비둘기’처럼…

 

‘예전에는 사람을 성자처럼 보고/사람 가까이/사람과 같이 사랑하고/사람과 같이 평화를 즐기던’ 비둘기는 공원이나 광장에서 쫓겨나 진주 상평동 남강변 둔치에서 삶의 터를 찾았다. 한땐 공원에 가면 사람들이 무수히 먹이를 던져 주었는데 어느 순간 찬밥신세가 되었다. 인간사만 새옹지마가 있는 게 아닌가 보다. 사랑과 평화의 새, 비둘기는 공원과 자동차를 더럽히는 해로운 동물로 격하되어 인간의 뒤안길로 내쫓기고 말았다.

그것이 행운이었다. 인간이 던져주는 먹이를, 쓰레기 더미를 뒤지지 않아도 된 것이다. 남강변 잡초들의 씨앗이 있기 때문. 인간의 손길에서 벗어난 비둘기들은 드디어 그들만의 평화를 찾았다, 잡초들의 품안에서.

 

박도준 (편집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