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포럼
[경일포럼] 민비(閔妃)와 진령군(眞靈君)
김중위 (전 고려대학교 초빙 교수)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3  19:19: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고종 19년(1882년) 6월 5일. 임오군란이 발발했다. 난을 피해 민비는 변장을 하고 궁을 탈출, 장호원으로 피신하여 몸을 숨기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무녀가 찾아왔다. 무녀는 꿈에 신령이 나타나 중전이 이곳에 피신해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고 했다. 그러자 민비는 물었다. “언제쯤 환궁할 수 있느냐”고. 환궁하고 싶은 마음뿐인 민비에게 그 무녀는 환궁일자를 점쳐주었다. 훗날 환궁일자는 기가 막히게 정확했다. 민비는 이를 신기하게 여겨 그 여자를 데리고 환궁했다. 몸이 아파도 그녀가 한번 쓰다듬어주면 금방 낫는 것 같았다.

그녀에 대한 민비의 총애는 나날이 더해갔다. 민비는 무녀가 하자는 대로 했다. 신당까지 만들어 주면서 진령군이라는 벼슬을 내려주었다. 진령군은 아무 때나 대궐을 들락거리면서 임금과 민비를 만날 수 있었다. 이런 광경을 보고 진령군이라는 무녀에게 달려들어 아부하거나 뒷돈을 주면서 엽관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구름처럼 몰려들었다. 김창열이라는 그녀의 아들은 신분이 천민이면서도 벼슬아치보다도 더한 위세를 떨었다.

이런 현상을 보다 못한 전 정언 안효제는 참을 수 없는 심정으로 무녀 진령군을 죽이라는 상소를 올렸다. 승정원의 승지로 있는 민영주와 박시순이 이 상소문을 받아보고 임금에게 올릴 것인지 말 것인지를 의논했다. 민영주는 “이처럼 흉악한 상소를 어찌 주상께 올릴 수 있겠소?”하면서 소리쳤다. 그러자 박시순은 “이것은 언관이 한 일인데 어찌 올리지 않는단 말이요!”하고 말했다. 옆에서 정인학이 말했다. “도승지와 의논하는 것이 좋을 듯하오!” 도승지 김명규 또한 아무런 결정을 하지 못하고 이 상소문을 정권의 실세인 민영준에게 내보이면서 의견을 물었다. 그러자 민영준은 불같이 화를 내면서 말하였다. “그런 권한은 도승지에게 있는데 도승지가 결정하지 못하니 세상에 도도승지가 또 있단 말이요?” 정권실세의 노기 띈 목소리에 기가 질려서인가! 도승지인 김명규는 풀이 죽은 목소리로 “내 역량으로는 올릴 수가 없소”라고 말했다.

이로 인해 안효제는 추자도로 유배를 갔다. 그러나 무녀에 대한 상소가 끝난 것은 아니다. 또 다른 상소가 잇따른 것이다. 전 형조참의 지석영의 상소 또한 절절한 마음으로 올렸다. “요사스러운 여인인 진령군은 온 세상 사람들이 그의 살점을 뜯어먹고 싶어하는 자입니다. 그의 죄는 따져 묻지 않은 채 마치 사랑하는 사람 보호하듯이 하시니 백성의 원통함을 무엇으로 풀 수 있겠습니까?

무녀 진령군에 대한 치죄는 갑오개혁안에서조차 엿보인다. “김창렬의 어미 <진령군>은 신령을 핑계대고 위복(威福)을 조종했고 민형식은 세 도(道)를 관할하면서 그 해악을 만민에게 끼쳤다. 이들을 모두 죽여야 함에도 그러지 못해 여론이 끓어오르니 모두 형률을 적용해 신과 인간의 분함을 풀어 주어야 한다.” 무녀의 술수와 민씨정권 인사들의 적폐가 얼마나 심했으면 개혁과제로까지 등장하였을까?

그러나 진령군과 민씨들의 국정 전횡도 을미사변을 겪으면서 그 종말을 고했다. 이 모든 기록은 “미치광이로 들끓는 도깨비 나라”에서의 벼슬을 마다하고 초야에 묻혀 지내던 매천 황현이 남긴 ‘매천야록’(허경진역)에 수록되어 있다. 매천은 자신이 보았던 시대 권력의 뒤틀리고 일그러진 모습과 오늘의 참담한 현실과는 어떤 맥락에서 차이가 있는지 참고해 보라고 이 기록을 남겨 놓았음이 분명하다.

김중위 (전 고려대학교 초빙 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