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무 뽑아 깍두기 담그니 '꿀맛'
허훈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5  15:47: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주얼창] 무 뽑아 깍두기 담그니 '꿀맛'

[비주얼창] 무 뽑아 깍두기 담그니 '꿀맛'

한 청년이 무 뽑기에 나섰다. 난생 처음 논밭에 들어섰다. 뭘 어떻게 해야 될지 망설였지만, 곧 능숙한 몸놀림이다. 그도 그럴 것이 ‘무 뽑기’는 반쯤 드러난 하얀 무를 그냥 뽑으면 되니까. 무를 수확한 다음 적당한 크기로 썰어 깍두기를 담근다. 인터넷에서 최상의 레시피를 찾는다. 소금 간을 한 다음 실온에서 1시간 정도 지난 후 각종 양념을 버무려 깍두기를 담근다. 맛을 보니 꿀맛이다. 씨 뿌리고 가꿔 거둬들인 농작물이 식탁에 놓이니 감격이다. 무 뽑기에 손품과 발품을 판 청년의 한마디가 뇌리에 남는다. “자급자족은 참 좋은 거 같아요.” 사천시 용현면 들녘에서 5년 동안 주말농장을 가꾼 이들은 추억의 저편으로 간직하면서 아쉬움을 남긴다.

허훈 시민기자



허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