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나무가 주는 교훈
양강석(청학사랑방 지킴이)
겨울나무가 주는 교훈
양강석(청학사랑방 지킴이)
  • 경남일보
  • 승인 2016.12.1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강석

나의 집 앞 마당에 수령이 200년 쯤 되는 팽나무 한 그루가 우뚝 서 있다. 청학동으로 가는 입구, 지리산 둘레길 10코스인 하동호 주변에 위치하고 있다. 여름 내내 매미와 새들이 무성한 나뭇잎의 그늘을 즐기며 놀았던 그 고목에는 이제 앙상한 가지만 남아 겨울 찬바람을 맞고 있다. 옷을 벗어버린 이 고목의 투박한 껍질은 눈가에 주름이 깊게 잡히고 손등이 거칠어져 벌써 노년이 된 나를 닮았다. 오랜 타향살이를 하는 동안 나는 어릴 적 동네 친구들과 이 나무 위에 올라 노래 부르고 열매를 따 먹었던 그때를 그리워했다. 나는 한평생을 침묵으로 인연을 맺은 이 겨울나무 친구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낸다. 은퇴를 하고 다시 고향에 돌아온 지금도 옛 친구로서의 따뜻한 정을 잊지 않고 침묵의 소리로 유익한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요즘 최순실 국정농단사건으로 세상은 어지럽고 국민들은 충격을 받아 탄식하며 한숨을 쉬고 있다. 여기저기서 설왕설래 자기 주장만을 내세우는 광경을 보노라면 머리가 어지러울 지경이다.

중국의 왕부가 지은 ‘잠부론’에는 일견폐성 백견폐성(一犬吠形 百犬吠聲)이란 말이 나온다. “한 마리 개가 그림자를 보고 짖으니 수많은 개가 덩달아 따라 짖네.”

너도나도 떠들어대는 시국소리에 짜증을 내기보다는 옛 성현의 말씀을 겨울나무의 친구를 통해서 전해 들으면 마음이 한결 가벼워진다. 공해에 가까운 언어에 식상하고 소음에 지쳐 있을 때는 침묵 속으로 깊이 빠져 있는 겨울나무를 보면서 세인들의 일상적인 언어도 너그럽게 수용을 하게 된다. 지금까지 세상이 나에게 들려준 부와 명예 권력의 이야기는 한겨울 추위 속에 뿌리를 깊이 박고 내적으로 표현하는 겨울나무의 대화 대상과는 확연히 다르다.

겨울나무가 행하는 대화의 기본 스타일은 사물을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삶을 볼 줄 알아야 한다는 가르침을 준다. 가슴으로 전하는 이야기는 탐욕보다는 배려와 감사와 같은 따뜻한 언어다.

겨울나무는 말한다. 깨달음을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은 새로운 것을 찾아내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영성의 눈을 단련시키는 능력이라고….

남은 나의 인생은 마음 깊숙이 자리한 욕심을 떨치고 겨울나무가 품어내는 향기로운 침묵의 소리를 들으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그러면 겨울나무만큼 내 인생도 아름답게 피어날 것이다.

 

양강석(청학사랑방 지킴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