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67년 11월 16일 3면 화재 예방캠페인
박은정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4  20:56: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억만의 거재도 순식간에 재가 된다(1967년 11월 16일 3면)

해마다 겨울이 되면 불조심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각종 캠페인을 벌인다. 
지난 11월 30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또 다시 큰 불이 나 500여 상가가 불에 타 수많은 상인들의 일터가 순식간에 잿더미로 사라져버렸다.
진주에도 1966년 1월 중앙시장의 점포가 모두 불에 타는 대형 참사가 있었다. 그후 1967년 중앙시장 상인들이 33%의 부담금으로 재건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기사의 내용도 지난 여름 예년에 비해 강우량이 적어 각종 건물들이 건조해있으며 가을철에 접어들어 공기가 건조해 있는 관계로 화재의 우려가 한결 짙어가고 있으니 각자가 조심하지 않으면 중앙시장화재와 같은 대형 참사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진주소방서에서는 겨울철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화재 사고에 대비해 시민들에게 경화사상 고취를 위해 소방행사를 실시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 1967년 11월 16일 3면 진주 중앙시장 화재 예방 캠페인
박은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