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4명 중 1명 “결혼해도 아이 안 낳을래요”맞벌이 선호…정책에는 회의적 반응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21:34: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미혼남녀 상당수가 평균 2명 정도의 자녀를 낳고 싶어 하지만 출산으로 인한 일과 가정 양립을 장애물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혼남녀 6명 중 1명은 자녀를 낳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 미혼자는 거의 4명중 1명꼴로 결혼을 해도 출산하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와 최인철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는 전국 미혼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미혼남녀의 출산 인식’ 보고서를 1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2.6%는 자녀를 2년 이내 낳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자녀를 ‘낳지 않겠다’는 답변 비중은 17.8%였다. 출산 거부 비율은 전년 14.4%보다 3.4%포인트(p) 증가한 것이다.

특히 여성의 출산 거부 비율이 남성 보다 높았다. 거부 의사 비율은 여성이 22.5%, 남성 13.1%였다.

응답 결과를 토대로 평균을 냈더니 미혼남녀의 출산 시기는 결혼 후 ‘1년 9개월’이었다. 희망 자녀 수는 ‘1.9명’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72.4%는 맞벌이를 선호했으며, 연령이 낮고 고소득자일수록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다.

특히 대학원 졸업의 고학력 여성 82.8%는 맞벌이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는 고졸 이하 학력 여성의 선호도 59.3%보다 23.5%포인트 적은 것이다.

또 남녀 다수(68.3%)가 저출산 문제를 심각하게 여기고 있지만, 정부의 출산 정책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남성 51.6%와 여성 44.4%가 현 정부의 저출산 정책에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저출산 원인으로는 ‘일과 가정 양립의 어려움’(27.5%)이 가장 많았고, ‘육아로 인한 경제적 부담’(26.7%), ‘결혼의 지연과 기피 의식’(19.1%) 등이 거론됐다.

효과적인 출산 장려 정책에 대해서는 남성 29.3%가 ‘출산 지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보육 지원’(29.3%), ‘주거 지원’(14.9%), ‘결혼 지원’(13.1%) 등의 답이 나왔다.

여성의 경우 ‘보육 지원’(33.7%) 비중이 가장 높았고 ‘출산 지원’(26.7%), ‘주거 지원’(10.6%), ‘경력 단절 예방 지원’(10%) 등이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AKR20170111098751030_01_i_org
결혼정보회사 듀오와 최인철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는 전국 미혼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미혼남녀의 출산 인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미지는 성별에 따른 ‘출산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분류한것.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