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피플
강보성 진주축구협회장 '축구발전 파이팅'[설 특집 릴레이 인터뷰]
김영훈  |  h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25  23:41: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강보성 진주축구협회장.


강보성 진주축구협회 회장은 이번 설 연휴를 재충전의 기회로 삼고 연휴 후에는 진주축구 발전에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 강 회장은 축구관계자들과 연일 인사를 나누는 등 바쁘게 지내고 있다.

연일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강 회장은 설 연휴에는 휴식을 통해 재충전할 계획이다.

그는 “설 연휴에 인사 할 곳은 많지만 가족과 함께 보내며 휴식을 가질 예정이다”며 “하지만 축구협회장이란 무거운 책무를 맡은 만큼 연휴가 끝난 직후부터는 진주축구 발전을 위해 올인할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제13대 진주축구협회장으로 선정 된 강 회장은 화합과 소통을 통해 진주축구협회를 이끌어 간다는 계획이다.

그는 “지난해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이 통합됐지만 사실 진정한 통합을 이뤘다고는 볼 수 없다”며 “현재 몇몇 클럽이 동참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이들 클럽들과 소통해 진정한 화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여러가지 이유 등으로 현재 진주 축구가 많이 위축돼 있는 상황”이라며 “축구인들이 화합해 위기를 극복 할 수 있도록 협회에서 많은 지원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강 회장은 진주시와 소통을 통해 동계훈련 유치 등 진주축구 발전과 진주시 발전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구상 중에 있다.

그는 “타 시·군은 동계훈련 유치 등으로 많은 경제 효과를 얻고 있다. 시와 잘 협의해서 동계훈련 유치 등 많은 축구인들이 진주를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진주축구 발전에 최선을 다할테니 많은 격려와 응원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