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봄까치꽃
박도준  |  djp1@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6  22:51: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주얼창] 봄까치꽃


지난해부터 회사 양지에 보라색 꽃을 단 앙증맞은 봄까치꽃이 피었다. 볼 때마다 봄이 아직 멀었는데 벌써 꽃을 피우면 어떡하냐고 마음 졸였다. 매서운 설 추위도 거뜬히 이겨내고 꽃을 터트리며 열매 맺을 준비를 하는 녀석들도 많다. 이 녀석들을 보면 돌담 밑 양지에 앉아 해바라기를 하는 아이들과 옹기종기 모인 할아버지·할머니들도 떠오른다. 어르신들은 나뭇가지나 돌로 주마등같이 스쳐간 인연들을 그렸다 지우고, 지우고 그리고…. 올 한 해 해맑은 아이들처럼, 마음을 내려놓는 할아버지·할머니처럼 욕심을 내려놓는 한 해가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 봄까치꽃을 스치는 바람처럼.

박도준 편집부장



박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