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기획/특집
[희망人] 류종하 법무연수원 석좌교수“함양은 새 고향…아들 노릇하고 싶어”
강진성·박성민기자  |  news24@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8  21:59: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치, 경제를 비롯해 사회 구석구석까지 암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좌절하고 비관하는 사이 기부와 봉사 손길마저 줄어들고 있어 씁쓸함이 더하다. 하지만 여전히 묵묵히 타인을 배려하는 보석같은 이웃들이 우리사회를 지탱하고 있다. 그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사회에 꺼지지 않은 희망을 확인하고자 ‘희망人’코너를 마련했다. <편집자주>
 
   
▲ 지난해 상림숲에 반해 연고도 없는 함양에 정착한 류종하 법무연수원 석좌교수. 그는 “40년 공직생활로 국민에게 빚을 진만큼 남은시간은 노인들을 도우며 살고 싶다”고 말하고 있다.

연고없는 함양에 뿌리 내린 그…“고향 아들 되겠다”

류종하(62) 법무연수원 석좌교수에게 함양은 새 고향이다. 지난해 1월 그는 아내와 함께 함양군 함양읍 전셋집에 터전을 마련했다. 2015년 말 교정공제회 이사장 임기를 마치자마자 미련 없이 떠난 셈이다.

류 교수는 경북 안동 출신으로 중학교 생활부터는 서울에서 줄곧 보냈다. 1976년 9급 교정공무원을 시작으로(이후 7급 시험 후 재임용) 대구지방교정청장까지 지냈다. 퇴임직후 법무연수원 교정연수부장까지 지냈으니 나름 성공한 삶이다.

경남과는 전혀 인연이 없다. 40년 가까운 교정공무원 생활 중 절반은 법무부에서 보냈다. 그가 함양과 인연을 맺게 된 것은 ‘상림숲’이다.

“지난 2014년 무렵, 퇴임 후 지리산 자락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지리산 주위를 둘러보던 중 ‘상림’이 너무 마음에 들어 함양에서 살겠다는 생각을 했죠.”

수원 출신으로 줄곧 도시에서만 산 아내도 흔쾌히 동의했다.

류 교수는 단지 노후생활을 위해 함양에 정착한 것은 아니다. 그는 새 고향 함양에서 ‘고향 아들’로 지내고 싶은 목표를 가지고 있다.

“그동안 세금을 받아가며 공무원으로 지냈으니 국민에게 빚이 있다고 생각해요. 진짜 고향 아들들은 일자리를 찾아 도시로 떠났다보니 나 같은 퇴직 공무원이 시골로 와서 아들 역할을 대신 해주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어요. 저는 아직 젊으니깐(웃음) 10년 정도는 어르신들께 봉사하며 지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사소하지만 그는 말 그대로 아들 같은 봉사부터 하고 있다. 걸어가는 어르신을 보면 차를 세워 태운다. 같은 방향이 아니라도 태워주는 것이 다반사다. 길을 가는 할머니를 보면 꼭 우리 어머니 같단다. 이웃 어르신의 말동무가 되는가하면 진주에 있는 병원까지 모시고 가기도 한다.

그는 남은 평생 1억원 기부와 1만 시간 봉사를 목표로 세웠다. 지난해 법무연수원 석좌교수로 받은 강의료 약 1000만원을 함양과 가장 가까운 곳인 진주교도소와 자신이 소장으로 지낸 적 있는 전주교도소 모범수형자 가족에게 후원금으로 모두 전달했다.

1만 시간 봉사는 틈틈이 동네 사람들을 위해 하는 삶이다. 그는 독실한 기독교인답게 시간에도 십일조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돈과 마찬가지로 시간도 내 것이라고 나만 위해 쓰면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해요. 하루에 단 1시간이라도 누군가를 위해 쓰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그가 가장 관심을 가지는 분야는 ‘노인문제’다.

“노인문제는 세금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어요. 동네마다 특성이 있기 때문에 지역 공동체가 해결해야 해요. 사람끼리 연결되고 어울리는 것이 복지예요. 함양으로 귀농·귀촌한 분들과 함께 노인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향 아들’이라는 모임을 해볼까 구상하고 있어요.”

류 교수는 외지에서 온 이들이 지역에 동화하고 기여할 수 있도록 지자체가 연결해주는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함양을 마지막 고향으로 삼기 위해 작은 집을 지을 계획이다.

“전세기간이 끝나면 떠나 버릴 수도 있잖아요. 그래서 다른 마음을 안 먹게 아예 집을 짓고 정착하려고 해요.(웃음)”

강진성·박성민기자

 
◇류종하 법무연수원 석좌교수 약력
경북 안동 출신
법무부 작업지도·경비과장(2003~2006)
통일교육원·전주교도소장(2007~2008)
법무부 보안정책단장(2008~2010)
대전·대구지방교정청장(2010~2012)
법무연수원 교정연수부장(2012)
(재)교정공제회 이사·이사장(2013~2015)





강진성·박성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먼발치
참다운 교정인입니다.
(2017-05-24 16:30:02)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