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적지 물었다고 운전기사 폭행
목적지 물었다고 운전기사 폭행
  • 정희성
  • 승인 2017.02.12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적지를 묻는 대리기사와 택시기사를 폭행한 사람들이 경찰에 잇따라 불구속 입건됐다.

진주경찰서는 회사원 A(55)씨를 폭행혐의로 지난 10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밤 9시 57분께 진주시 호탄동 진주 나들목 인근에서 술에 취해 대리기사를 불러 차량을 타고 가던 도중 대리기사가 정확한 목적지를 물어본다는 이유로 자신의 신발로 대리기사의 뺨을 한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불구속 입건했다. 이에 앞선 오후 7시 20분께에는 진주 남강초등학교 앞에서 60대 택시기사를 폭행한 B(55·전과 20범)씨가 경찰에 입건됐다.

B씨 역시 택시를 탄 후 기사가 정확한 목적지를 물어본다는 이유로 피해자의 뺨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희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