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與, 한국당 후보 출마에 내심 기대감당원권 정지 해제될지 관심…洪 “탈당 어려워” 잔류 시사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6  21:27: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성완종 리스트’ 족쇄에서 벗어난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놓고 자유한국당에서 기대 섞인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당장 간판으로 내세울 대선주자가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 따라서 상당한 인지도와 카리스마를 갖춘 것으로 보수진영에서 평가받는 홍 지사의 대권 도전 여부는 관심사일 수밖에 없다.

‘모래시계 검사’에서 ‘부패 정치인’으로 낙인 찍혔던 홍 지사는 16일 항소심 무죄 판결을 받으면서 정치적으로 기사회생했다.

대권 도전 의사를 공공연히 밝혔던 홍 지사는 이날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대란대치(大亂大治)의 지혜를 발휘해 이위기를 극복하겠다”며 다시 뛰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홍 지사는 이날 무죄 판결로 고(故) 성완종 전 의원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에서 매우 자유로워졌다.

다만 한국당(당시 새누리당) 당규에 따라 홍 지사는 기소 단계에서 당원권이 정지됐으며, 이같은 징계 처분은 무죄 판결이 확정되면 자동으로 풀린다.

검찰이 상고하면 대법원 판결이 내려질 때까지 복권(復權) 여부는 불투명해진다.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에선 한국당 소속으로 대선 후보로 나설 수 없다.

지도부는 일단 당규를 면밀히 검토해 보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보이면서도 ‘인물난’에 시달리는 당에 단비 같은 존재일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당원권 정지 문제는 원만하게 풀어가야 할 것”이라며 “정체성이 맞는 후보들은 많이 올수록 좋다”고 환영했다.

박맹우 사무총장도 “규정도 한번 보고, 면밀하게 적용 검토를 해보겠다”며 “어떻게 될지는 두고 봐야 안다”고 여지를 뒀다.

현행 당규에 따라 홍 지사가 윤리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하면 무죄 판결이 확정되지 않아도 ‘정치적인 고려’는 충분히 가능하다고 당 관계자들의 설명했다.

홍 지사도 웬만해선 당에 남고 싶다는 뜻을 보였다.

그는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은) 이 땅의 우파 진영의 본산”이라며 “그래서 쉽게 떠나기가 어렵다. 정치를 시작하고 난 뒤 당의 이름만 바뀌었지, 이 당을 떠나본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지지율이 보수 진영 결집에 힘입어 상승세를 타고, 바른정당은 침체에 빠져 있다는 점과도 무관치않아 보인다.

홍 지사가 한국당에 남고 당원권 정지가 풀리더라도 대권 도전을 위해 풀어야 할 과제가 적지 않다.

오랜 기간 쌓인 친박계와의 앙금을 털어낼지, 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지내면서도 자신의 조직을 확보하지 못한 비주류로서의 한계를 극복할지 주목된다.

김응삼기자

 

[관련기사]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