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시간 4시간 이하면 우울증 위험 4배
수면시간 4시간 이하면 우울증 위험 4배
  • 연합뉴스
  • 승인 2017.02.2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삼성병원, 20만 2000여 명 분석
적정 시간 잠을 자지 못하면 우울, 불안, 자살 생각 등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면시간이 4시간 이하인 사람들의 불안장애 위험도는 적정 수면시간인 7시간을 자는 사람보다 최대 4배 이상이었고 우울증 위험도는 3.7배였다.

 강북삼성병원 신영철 기업정신건강연구소 소장은 2014년 강북삼성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20∼40대 근로자 20만 2629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불안, 우울, 자살 생각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그 결과 하루 7시간을 기준으로 수면시간이 이보다 부족하거나 더 길면 우울, 불안, 자살 생각이 점차 높아지는 완만한 U자 형태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이 같은 경향은 잠이 부족한 경우 더욱 두드러졌다.

 4시간 이하 수면한 그룹의 불안, 우울, 자살 생각 유병률은 각각 9.1%, 16.0%, 12.7%인 반면 7시간 가량 자는 사람들의 유병률은 각각 2%, 4.3%, 5%였다. 즉 수면시간이 4시간 이하로 떨어질 경우 불안은 4배 이상, 우울은 3.7배, 자살 생각은 2.5배로 발생 확률이 뛰었다.

 다만 7시간을 기준으로 그보다 많이 자는 사람의 불안, 우울, 자살 생각 유병률도 소폭이지만 높았다.

 연령, 성별, 직업스트레스가 자살 생각에 미치는 영향이 같다고 가정한 뒤 우울 정도가 비슷한 사람끼리 분석했을 때에도 유사한 결과가 나타났다.

 우울 정도가 비슷하더라도 4시간 이하로 자는 사람은 7시간 수면 그룹보다 자살 생각을 하는 경우가 90% 많았다.

 또 불안 정도가 비슷한 사람들의 경우에도 4시간 이하 수면하면 자살 생각을 할 확률이 120% 뛰었다.

 임세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 부소장(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이번 연구로 미루어 보아 우리나라 직장인들에게 7시간의 수면시간을 보장하면 우울증과 불안장애, 심지어 자살까지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수면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수면과 생체리듬’ (Sleep and Biological Rhythms) 1월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적정 시간 잠을 자지 못하면 우울, 불안, 자살 생각 등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면시간이 4시간 이하인 사람들의 불안장애 위험도는 적정 수면시간인 7시간을 자는 사람보다 최대 4배 이상이었고 우울증 위험도는 3.7배였다.
강북삼성병원 신영철 기업정신건강연구소 소장은 2014년 강북삼성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20∼40대 근로자 20만2천629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불안, 우울, 자살 생각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그래픽=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