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역-달맞이 꽃(이영자)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2  20:10: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역-달맞이 꽃(이영자)
 

철없이 어린 것 나그네길 나서니

그렁그렁 넘치는 이슬 눈동자에 담고서는

기다릴게

너 돌아올 그때까지 여기서-

역까지 따라나와서

막막한 앞을 밝혀주던 그가



세상 길목 이리저리 헤매다

해질녘에 돌아서는 고향역 마당가에서

여기야!여기!

오래되어 낯설까봐 미리 와 기다리는

헤벌쭉 달맞이꽃

------------------------------------------------

역이 갖는 관념은 어쩐지 만나는 반가움보다 별리의 아쉬움과 애절함이 더 강한 것 같다. 회벽의 시골 역사 안에는 둥그런 시계가 걸려 있고 옥수수가 키를 키우고 달맞이꽃이 도란이 앉아 저 건너편에 어린 것의 눈물을 훔쳐보고 있다. 간수는 깃발을 내리고 열차는 떠나고 여기야 여기 돌아오는 이들을 기다리고 반기는 달맞이꽃의 마중이 화자(시인)이기도 하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