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지지율 1위 후보는 불안하고 위험하다”박영선 창원서 기자간담회 개최
김순철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9  20:52: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 의원멘토단장인 박영선 의원은 지난 18일 “안 지사가 정치공학적으로 대연정을 꺼낸 것이 아니라 자신의 정치여정을 통해 실질적으로 체험을 하고 대연정을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창원시내 한 찻집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안 지사는 대연정이 몸에 배여 있는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충남도의회는 자유한국당이 다수지만 안 지사는 불리한 조건에서도 이들을 설득해 내 편으로 만들면서 도정을 이끌어 일 잘하는 자치단체장으로 여러번 꼽혔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대연정을 하면 적폐청산을 못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자유한국당 내에도 개혁에 동의하는 세력이 있다”며 “승복하지 않는 사람과 대연정을 하겠다는 것은 전혀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지금 민주당 지지율 1위 후보는 굉장히 불안하고 위험한 후보”라며 “안 지사가 민주당 경선에서 역전해 대선 후보가 된다면 본선 게임은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경남지역 현안에 대해서도 일부 견해를 밝혔다.

그는 “오늘 거제, 통영을 찾았는데 대우조선해양, 성동조선을 어떻게 할 것인가 질문이 있었다”며 “대우조선해양에 대해서는 연명할 정도의 자금 지원이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 과도정부에서는 뚜렷한 정책결정이 힘들고 정권교체가 되면 좀더 확실한 정책이 있을 것이다”고 내다봤다.

박 의원은 이밖에 안 지사가 남부내륙철도, 진주·사천권 항공클러스터 조성, 창원광역시 승격 등 경남 현안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홍 지사가 대선에 출마하면 경남지사 보궐선거 가능성이 있다. 박 의원도 보궐선거 후보로 거론된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박 의원은 “그렇게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다. 그러나 ‘창녕이 다 해먹냐’는 의견도 있다”고 답했다.

기자간담회에 앞서 박 의원은 거제시, 통영시, 진주시에서 당원 간담회를 열어 “정권교체를 하려면 본선 경쟁력이 있는 안희정 후보가 나가야 한다”라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안 지사를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안 지사 도와주세요'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 의원 멘토단장인 박영선 의원이 18일 경남 진주의 한 찻집에서 연 선거인단 간담회에서 ‘안 지사를 도와 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순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