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대우조선 지원방안 조속히 마련해야”김한표 의원·거제시의회 촉구
김종환 기자  |  hwa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22:08: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한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과 거제시의회가 위기를 겪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신속한 지원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20일 오전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이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만약 대우조선이 침몰한다면 3만여명의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고 1300여개의 협력업체가 연쇄 도산할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로인해 거제지역의 실업률은 벌써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경영악화에 따른 체불임금과 정부가 도산 기업 근로자에게 임금과 퇴직금을 대신 지급하는 체당금이 전년 대비 각각 2.6배, 2.8배나 증가하는 등 거제지역 경제상황이 악화일로를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우조선이 차지하는 산업 차원의 중요성, 고용·지역경제·금융시장 등 국가경제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핵심기술이 중국·일본 등 경쟁국가로 유출될 경우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측면 등을 고려할 때 대우조선을 살리고 지켜야 한다는 것은 그 누구도 부정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이해만으로 이 문제에 접근한다면 지금까지의 모든 노력과 성과가 물거품이 될 것”이라면서 “정부는 정치상황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대우조선 지원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반대식 거제시의회의장 등 시의회 의원, 대우조선 협력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거제시의회도 이날 ‘거제경제 및 대우조선해양 살리기 정부지원 촉구 성명서’를 내고 “대우조선은 올해 1조원 규모의 신규 수주에 이어 추가로 3조원 규모의 수주 협상을 진행하며 필사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당면한 문제를 차기 정부로 미룬다면 대우조선은 경쟁력을 상실하고 거제 지역사회는 도탄에 빠져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의회는 정부가 대우조선 정상화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종환기자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