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국립대 교수가 돈 받고 석사학위 논문 대필해줘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21:59: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립대 음악학과 교수가 돈을 받고 모 시립교향악단 단원의 석사학위 논문을 대필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경남의 모 국립대 음악학과 겸임교수 A(43) 씨와 모 시립교향악단 단원 B(46) 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A 교수는 2015년 5∼7월 부산의 모 사립대 대학원에 다니는 B 씨에게 90만원을 받고 음악 관련 석사학위 논문을 대신 써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 교수는 2015년 5월 27일부터 7월 21일까지 논문 요약본, 1차 수정본, 최종 수정본 등 석사학위 논문 관련 자료를 13차례 이메일로 보냈다.

B 씨는 이 자료를 그대로 제출해 석사학위를 받았다. A 교수와 B 씨는 대학 선·후배다.

A 교수는 경찰에서 “오랜 친분이 있는 대학 선배의 간곡한 부탁을 뿌리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