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김해 삼계나전석산 ‘폐기물 매립 의혹’ 조사 합의시·환경연합 합의...늦어도 2~3일 내 시추
박준언  |  j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21:57: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3000세대 서민임대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인 김해 삼계나전석산지구 부지 내 폐기물 불법 매립 의혹을 두고 김해시와 환경단체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양측이 시추조사에 합의했다.

시와 김해양산환경연합측은 20일 생림면 나전리 산 162-1 일원에서 시추 방법, 샘플 확보, 검사기관 등에 대해 의견일치를 도출했다.

합의 내용은 25만 4090㎡ 부지 중 좌표를 설정해 12곳을 시굴하고, 한 곳당 5개씩 총 60개의 샘플 채취, 시굴에 사용되는 관의지름은 50파이(ø)로 하기로 했다. 시굴에는 회전수세식 공법이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가장 걸림돌이었던 ‘토양오염 조사’에 대해서는 오염이 의심되는 샘플이 나올 경우, 한 쪽의 요구만으로도 시와 환경단체각각이 선정한 2곳의 검사기관에 의뢰해 객관성을 높이기로 했다. 시추작업은 늦어도 2~3일 내에 들어갈 예정이다.

의혹이 제기된 부지는 지난 1994년부터 2008년까지 김해시 삼계석산개발공영이, 1995년부터 2010년까지는 민간업체인 경부공영이 골재를 채취했다.

이후 김해에 본사를 두고 있는 태광실업이 100% 서민임대용 아파트를 건설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19만 2000㎡를 매입해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9월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이 석산부지에 폐기물이 불법으로 매립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사실상 사업이 중단된 상태다.

당시 환경연합측은 “석산개발에 참여했던 한 관계자로부터 불법 폐기물이 매립됐다는 매우 신뢰할 만한 제보를 받았으며, 시는 이 의혹에 대해 관리감독 책임행위에 부작위가 없었는지 답하라”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시와 업체 관계자는 “의혹이 제기된 부지에 대해서는 지난 2010년 5월 낙동강환경유역청이 참여한 가운데 시료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다”며 맞서왔다.

그동안 양측은 의혹해소를 위해 여러차례에 걸쳐 협의를 거쳤지만 폐기물 검사 외에 토양오염 조사 병행을 두고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박준언기자

 
김해 삼계나전지구
김해 삼계나전지구 폐기물 불법 매립 의혹을 밝히기 위해 김해시, 환경단체, 시의원 등이 참여해 조사방법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김해시 삼계나전지구
김해 삼계나전지구 폐기물 불법 매립 의혹과 관련해 조사방법에 대해 시와 환경단체가 합의한 내용을 김해시 이수용(가운데) 과장이 밝히고 있다.
박준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