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대선’ 본선구도 이번주 윤곽
‘장미대선’ 본선구도 이번주 윤곽
  • 김응삼기자·일부연합
  • 승인 2017.03.26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27일 호남 경선 결과 발표
국민의당, 광주·전남서 安 압승
한국당, 洪 우세 31일 후보선출
바른정당, 劉 우위속 28일 결정


정당별로 ‘5·9 장미대선’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경선 레이스가 종반전으로 접어듦에 따라 주중 본선에 진출할 후보군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각 당이 대통령 탄핵 후 60일 이내에 차기 대통령을 선출하는 조기대선의 빠듯한 일정에 맞추려고 경선 절차에 한층 속도를 내면서 이번 주가 그야말로 본선 구도의 분수령인 ‘슈퍼 위크’가 될 전망이다.

 특히 정당별로 누가 후보로 선출될지는 향후 대선 프레임과 비(非) 민주당 진영의 후보단일화 등 연대·연합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어 경선 결과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범보수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주중 대선 후보 선출을 마무리하고 본선 준비 절차에 들어간다.

 한국당은 오는 31일 전당대회에서 4명의 후보 중 본선 무대를 밟을 최후의 1인을 선정한다.

 이를 위해 26일 전국의 231개 투표소에서 책임당원 현장투표를 실시하고 29~30일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를 한다. 책임당원 현장투표와 여론조사는 각각 50% 비율로 반영된다.

 현재까지 각종 여론조사 흐름으로 볼 때 홍준표 경남지사의 우위 속에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관용 경북지사, 김진태 의원(기호순)이 추격하는 흐름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바른정당은 26일 전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실시한 국민정책평가단 투표(40% 반영)를 마감했다.

 또 27일까지 일반국민 여론조사와 당원 선거인단 투표를 모두 끝낸 뒤 오는 28일 지명대회에서 대의원 3000명의 현장투표 결과까지 합산해 대선후보를 확정한다.

 유승민 의원은 국민정책평가단 투표에서 59.8%의 득표율로 40.2%인 남경필 경기지사를 앞서 승기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지만 남 지사 측은 갈수록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며 대역전을 다짐하고 있다.

 야권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역시 이번 주에 전통적 텃밭이자 심장부인 호남을 비롯한 요충지의 경선 결과를 잇달아 발표하며 종반전에 접어들었다.

 민주당은 27일 호남을 시작으로 충청(29일), 영남(31일), 수도권·강원·제주(4월 3일) 등 순회경선 결과가 순차적으로 발표된다. 4월 3일 과반득표자가 나오면 후보 선출이 확정되고, 결선투표를 실시할 경우 8일로 미뤄진다.

 특히 첫 순회경선지이자 야권 민심의 바로미터인 27일 호남권 순회경선 결과는 전체 판세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어 ‘호남대첩’이라 불릴 정도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가 과반 득표를 하면 ‘대세론’을 굳히면서 다른 주자들을 멀찌감치 따돌릴 계기가 되겠지만,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문 전 대표의 과반을 저지하거나 ‘의미 있는 2위’를 차지한다면 혼전 양상에 접어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당은 지난 25일 광주·전남·제주 경선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60.7%의 득표율로 압도적 1위에 오르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는 최대 지지기반인 호남에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22.9%), 박주선 국회부의장(16.4%)에 대승을 거둔 안 전 대표의 대선후보 선출이 유력시된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민의당은 26일 전북, 28일 부산·울산·경남, 30일 대구·경북·강원, 4월 1일 경기, 2일 서울·인천을 거쳐 마지막으로 4일 대전·충남·충북·세종에서 투표를 마친 뒤 대선후보를 결정한다.

김응삼기자·일부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