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고 부수려다 붙잡힌 50대 상습 절도범
금고 부수려다 붙잡힌 50대 상습 절도범
  • 이은수
  • 승인 2017.03.2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서부경찰서(서장 이정동)는 마트, 화원 등에 침입해 금품 500여만원을 훔친 혐의로 A(50)씨를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18일부터 최근까지 창원시 일대 화원과 식당, 상점 등 21곳에 침입해 현금과 의류 등 금품 500여만원을 훔친 혐의다.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분석으로 다음 범행 경로를 예측한 경찰은 지난 24일 창원의 한 화원에 들어가 금고를 들고 나와 부수려던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자물쇠만 부수면 내부로 침입하기 쉬운 장소만 범행대상으로 골랐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같은 혐의로 복역하다 작년 12월 출소한 뒤 누범 기간에 범행을 저질러 구속됐다면서 “다른 범행은 없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