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영남 이어 수도권 대전
민주, 영남 이어 수도권 대전
  • 김응삼
  • 승인 2017.03.30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강자 결집, 1차과반으로 결선없이 선출”
李·安 “결선투표 갈 것” 양측 ‘동맹’ 움직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이 30일 반환점을 돈 가운데 과반득표 1위를 결정지으려는 문재인 전 대표와 결선투표 뒤집기를 노리는 안희정 충남지사·이재명 성남시장의 후반전 승부가 치열하게 펼쳤지고 있다.

현재까지는 ‘대세론’을 굳건히 이어가면서 호남·충청 2연승을 달성한 문 전 대표가 무난하게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달성, 결선투표 없이 후보로 선출되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안 지사 측과 이 시장 측에서는 ‘안-이 연대’라는 말이 주위에서 나올 정도로 문 전 대표 과반 저지를 공동의 목표로 절박하게 뛰고 있어, 결선투표 여부는 60% 가량의 선거인단이 몰려있는 마지막 수도권 경선까지 지켜봐야 결과를 알 수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문 전 대표는 다음 순회경선지가 ‘정치적 고향’ 영남권인 만큼 여기서 압도적 승리를 거둬 사실상 1차 과반 득표를 결정짓겠다는 구상이다. 호남에서 60.2%의 득표율로 압승한 문 전 대표는 충남에서는 1위를 기록하긴 했지만, 과반 득표는 하지 못해누적 득표율이 55.9%로 다소 떨어졌다.

하지만 영남에서 60%를 넘어서는 지지를 받는다면 누적 득표율이 더 올라가면서 완벽한 ‘독주 체제’를 갖추고 내달 3일 수도권 경선으로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대로 안 지사와 이 시장은 영남과 수도권에서 대반전을 일으켜 결선투표를 갈 수 있다면서 희망을 이어가고 있다. 결선에만 간다면 이후 판세는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들 수 있다는 것이다.

안 지사 측은 영남에서는 다소 약세라는 점은 인정하고 있지만, 시간이 흐르고 각 당의 주자들이 정해져 ‘대진표’의 윤곽이 드러날수록 본선 경쟁력에서 앞서는 안 지사에게 기회가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시장은 최약세 지역인 충청 경선이 지나간 만큼 고향인 경북 지역에서의 선전을 발판으로 영남에서도 ‘선방’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후 수도권에서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는 생각이다.

그러면서 안 지사와 이 시장은 동시에 문 전 대표를 향해 ‘불안한 대세론’, ‘우물안 대세론’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협공을 펴고있다. 문 전 대표의 과반 저지를 위해 ‘동맹’을 맺는 모양새다.

특히 네 차례 중 두 차례 순회투표를 거치며 경선일정 절반이 지나가긴 했지만, 선거인단 수는 영남 21만, 수도권과 강원·제주 선거인단 수는 130만여 명으로 아직 150만 명가량의 선거인단이 남아 있어 희망을 걸고 있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