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우여곡절 끝 선대위체제 전환
민주, 우여곡절 끝 선대위체제 전환
  • 김응삼
  • 승인 2017.04.10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우여곡절 끝에 첫 선대위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선거준비 체제로 전환했다.

선대위 구성을 두고 내부 힘싸움으로 뒷말이 나왔던 만큼, 이날 회의에서 문재인 대선후보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후 당내 화합을 이뤄 정권교체에 전력투구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특히 이날 첫 회의에서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급상승세 속에 더는 내분을 일으켜서는 안된다는 위기감도 엿보였다.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첫 회의에는 문 후보와 추미애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 소속 의원 4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파이팅’ 구호를 외치며 대선 승리를 다짐했다.

특히 비문인사 가운데 이재명 성남시장 캠프에서 뛰었던 이종걸 정성호 의원이나 노웅래 의원 등이 참석, ‘국민이 대통령입니다’라는 문구가 담긴 뒷걸개를 배경으로 엄지 손가락을 들어 올리며 ‘진짜 정권교체 문재인!’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다만 공개 발언이 시작되고서는 최근의 당내 분란에 대한 자성이 이어지며 숙연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문 후보는 “최근 선대위 구성과 관련한 당내 갈등은 국민 앞에 송구하고 면목없는 일”이라며 “오늘 이후 용광로에 찬물을 끼얹는 인사가 있다면 그 누구라도 좌시하지 않겠다. 통합과 화합을 저해하는 걸림돌이 있다면 제가 직접 나서서 치우겠다”고 경고했다.

이해찬 공동선대위원장은 “대선을 치러보면 탈진할 정도로 힘을 다 쏟아야 하느님이 그 뜻을 알고 점지해준다는 느낌을 받는다. 남은 4주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송영길 총괄본부장 역시 “절박하다. 국민이 가슴을 졸이고 있다”며 “국민이 준 메시지는 ‘정신을 차리라’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안 지사의 멘토단장이었던 박영선 의원은 선대위 측에서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내정해 발표했지만, 여기에 합류할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침묵하고 있다. 안 지사 캠프 정책단장을 맡았던 변재일 의원도 당 선대위에서 아무 직책을 맡지 않겠다는 뜻을 당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비문진영 의원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문 후보나 추 대표가 화합을 위한 노력이나 쇄신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