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서도 대선 공식 선거운동 시작
경남서도 대선 공식 선거운동 시작
  • 김순철
  • 승인 2017.04.1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대 대통령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을 맞은 17일, 경남 도내 각 정당들은 17일 아침 일찍부터 비를 맞으면서 창원시를 중심으로 18개 시·군에서 표심잡기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국민주권 경남선대위는 이날 오전 창원병원 앞 사거리에서 출근길 인사에 이어 롯데마트와 롯데백화점 사이 인도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정영훈 경남도당위원장, 민홍철·서형수 국회의원 등 경남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들과 공동선대위원장, 지역위원장 등이 모두 모여 문재인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18일 오후 6시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방문,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분수광장 앞에서 문 후보 지원유세를 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당사가 있는 창원 명곡로터리에서 김성찬 도당위원장과 도의원 등이 출근길 인사를 하며 홍준표 후보가 대통령 적임자라며 바람몰이를 시작했다.

오후 5시에는 창원 한서병원 앞에서 김성찬 위원장, 이주영·이찬규 공동선대위원장, 강기윤 선거대책부위원장 겸 서민공감위원장 등이 참가한 가운데 제19대 대선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출정식을 가졌다.

국민의당 경남도당은 이날 정우상가, 가음정시장, 도계광장 등 시민들이 자주 다니는 곳을 중심으로 유세를 하며 안철수 후보 띄위기에 나섰다.

국민의당 경남도당은 18일 오후 도당 사무실에서 강학도 도당위원장으로 중심으로 영입인사 등이 참여하는 안철수 후보 경남도당 선대위 출범식을 개최한다.

바른정당 경남도당은 경남대 사거리, 창원시 마산회원구 동마산IC에서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정규헌 마산합포구 조직위원장, 김종량 창원의창구 조직위원장, 김태영 도당 사무처장 등이 거리에 나서 유승민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의 경남선대위인 ‘경남 심∼부름센터’는 창원병원 사거리에서 출근길 인사를 시작으로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정의당 운동원들은 창원대,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교통섬, 정우상가, 상남분수광장 등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곳을 중심으로 표몰이를 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