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전기차로 탄소배출 낮추세요”경남도, 지구의날 맞아 전시행사
최창민  |  cchangm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9  22:49: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는 지구의 날을 맞아 19일 서부청사 본관 앞에서 전기자동차 전시<사진>행사를 가졌다.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저탄소생활 확산 분위기 조성을 위해 도가 마련한 행사 중의 하나이다.

이번 행사는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에 대한 도민의 관심을 높이고 친환경 자동차의 구매를 유도해 민간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기아, 현대, 르노삼성, 한국닛산 등 4개사의 후원을 받아 9대의 전기자동차를 전시했으며 서부청사 방문 민원인과 공무원, 교육생 등 500여명이 전기자동차를 둘러봤다.

도 관계자는 “100km의 거리를 운행하기 위한 전기차 연료비(전기료)가 1400원 정도에 불과해 행사장을 찾은 도민들이 전기자동차 구매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현재 전기자동차의 충전요금은 공공용 급속충전기에서 1kWh당 173.8원으로 운영 중이며 그린카드로 결재시 50%를 추가로 할인된 86.9원/kWh 받을 수 있다.

그린카드는 친화경제품을 구매하거나 대중교통 이용 등 저탄소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 경우 경제적 혜택(에코머니포인트)을 제공하는 신용·체크카드를 말한다.

할인된 요금을 적용하면 100km당 전기차 급속충전요금은 1379원 수준이며, 연간 휘발유차의 12%, 경유차의 19% 수준인 19만원 정도로 전기차를 운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온실가스 1인 1t 줄이기 실천서약 홍보캠페인도 실시했다. 오는 21일까지 부산지방기상청의 기상·기후 공모 사진 입상작 전시도 진행한다.

정영진 경남도 환경정책과장은 “전기자동차의 민간보급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2017041901010006301_전기자동차사진2
 

 
전기자동차 전시1
 
최창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