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수도권 공공기관 61곳 혁신도시로 옮겨야”이창희 전국혁신도시협의회장 대선공약·정부정책 반영 촉구
박철홍  |  bigpe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9  22:45: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국혁신도시협의회장인 이창희<사진> 진주시장이 19일 수도권에 위치한 공공기관을 전국의 혁신도시로 추가 이전해 달라고 각 정당과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이 시장은 “혁신도시 출범이 상당 기간 지났는데도 종사자의 동반이주(전국 평균 30%), 지역 인재 채용(전국 평균 13%), 연관기업의 동반 이전 미흡으로 당초 기대한 성과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존 혁신도시에 추가적인 활력을 불러일으키고 지역균형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으로 2005년 7월 이후 신설돼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 61곳을 전국 혁신도시로 이전해 달라”고 요구했다.

추가 이전대상 신규 공공기관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을 포함한 60여개로 대부분 임차건물에 상주하고 있다. 지방 이전 추진시 건물 매각 등 걸림돌이 없어 정책 결정이 용이할 것으로 협의회는 내다봤다.

이 시장은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제18조에는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 중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관을 단계적으로 지방 이전하는 시책을 추진하도록 명시돼 있다”며 법률적 근거도 제시했다.

이 시장의 이번 건의는 전국혁신도시협의회 소속 12개 회원 도시의 의견을 모은 것이다. 전국 혁신도시 재도약과 지방분권 강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 소재 신설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이 이번 대선공약과 새 정부의 정책에 반영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이창희 진주시장
 
박철홍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