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달걀 한 판에 1만원 넘는 소매점 속출수요증가·美·스페인 AI 발생 영향 다시 고공행진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22:07: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설 연휴 이후 하향 안정세이던 계란값이 최근 수요 증가와 산란계(알 낳는 닭) 공급 부족 현상 심화로 다시 치솟고 있다.

특히 일부 소매점에서는 30개들이 계란 한 판 가격이 1만원을 넘는 경우가 속출하면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한창 확산하던 때와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설 연휴 이후 하향 안정세를 이어가던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특란 기준)는 지난달 중순부터 다시 오르기 시작해 이날은 7716원까지 뛰었다.

이는 한 달 전 가격 7311원보다 400원 이상 오른 가격이며, 1년 전 가격인 5350원보다는 2300원 이상 급등한 것이다. 소규모 슈퍼마켓 등 일선 소매점에서 파는 계란 한 판 가격은 최근 다시 1만원을 넘나드는 경우가 나오면서 서민들의 장바구니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계란 산지가도 2월 초 개당 159원까지 떨어졌다가 지금은 186원으로 올라 AI가 한창 확산하던 지난해 12월과 비슷한 수준이 됐다.

최근의 계란값 상승세는 부활절과 초중고 소풍 시즌 등으로 수요가 증가한 데다 미국과 스페인에서 AI가 발생하면서 산란계와 종계 주 수입국이던 이들 국가로부터의 수입이 중단됐기 때문이다. 사상 최악의 AI로 국내 전체 산란계의 36%에 해당하는 2518만 마리가 살처분돼 부족해진 계란 생산량을 메꾸려면 해외에서 산란계를 수입해야 하지만 주 수입국이던 미국과 스페인에서도 AI가 발생하면서 차질이 빚어진 것이다. 일선 농가에서는 AI에 걸리지 않고 살아남은 산란계를 최대한 활용해 계란을 생산하고 있지만 최근 시간이 지나면서 노계 비율이 증가해 산란율이 크게 떨어지고 있는 것도 갈수록 수급이 불안해지는 요인이다.

산란계가 귀해지다보니 평소 마리당 500~800원선에 거래되던 종계 병아리 가격도 지금은 2000원 안팎까지 크게 올랐다. 계란 유통업체 관계자는 “산란계는 보통 80주까지는 연간 약 250~300개의 알을 낳는데, 80주가 넘으면 연간 150개 안팎으로 산란율이 뚝 떨어진다”며 “그런데 지금은 산란계가 부족하다 보니 100주까지도 알을 낳게 하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최근 AI는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미국과 스페인 등지의 AI 발생으로 산란계와 종계 수입이 어려워지면서 계란 수급불안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계란값이 평년 수준을 회복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계란값 다시 들썩
계란값 다시 들썩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한 마트에서 일부 30개들이 계란 한 판이 1 만원이 넘는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최근 계란 수요가 늘고 산란계가 부족해지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일부 소매점에서 30개들이 계란 한 판 가격이 1만원이 넘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다./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