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남강댐 홍수피해 대선공약 포함해야사천시민참여연대·어민 촉구
이웅재  |  woo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21:56: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사천시민참여연대와 사천만 어민 등은 20일 오전 10시30분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강댐 홍수피해 대책을 대선 공약에 포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천, 진주 시민들을 비롯한 남강 강변 400(165㎞)리 약 100만 주민들은 남강댐 홍수 물폭탄으로 죽음의 기로에 서 있다. 이는 1999년 남강댐 보강공사 준공 후 댐 월류 등 붕괴 위험으로 남강댐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며 “사천만은 남강 수계가 아닌데도 남강 및 낙동강 하류 상습적인 홍수피해를 방지하고 강변 고수지를 토지로 이용하기 위해 사천만 쪽으로 홍수조절 여수로(인공방수로)를 설치, 수많은 방류로 침수피해와 어민 생활터전 전멸의 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사천시민들은 남강댐 홍수조절을 위한 희생양이 되고 있어 대책을 호소하고 있는데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대책을 외면하고 있다”며 “각 대선 후보들에게 ‘남강댐 홍수피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선공약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웅재기자
기자회견2
사천시민참여연대와 사천만 어민 등은 20일 오전 10시30분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남강댐 홍수피해대책 대선공약 촉구’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웅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