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경찰, ‘수뢰 혐의’ 함안군수 2차 소환자택·집무실 압수수색
김순철·여선동기자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21:04: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찰이 뇌물수수 혐의로 조사 중인 차정섭 함안군수(66)를 20일 2차 소환했다.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후 1시 차 군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차 군수 소환은 지난 1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차 군수는 지난 1일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던 중 피의자로 전환된 바 있다.

경찰은 차 군수가 최측근인 군수 비서실장 우모(45) 씨를 포함한 사업 관계자들에게서 사업 편의 등을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1차 조사 이후인 지난 19일 사업상 편의를 봐달라며 차 군수에게 5000만원 가량을 건넨 혐의로 함안상공회의소 회장 이모(71)씨를 구속하는 등 추가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고 보고 차 군수를 추가 소환했다.

경찰은 앞서 오전 9시부터 10시 30분께까지 차 군수 자택과 집무실, 개인 승용차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차 군수 개인용 휴대전화 등 혐의를 입증할 만한 추가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증거 보강을 거쳐 곧 차 군수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순철·여선동기자

 
김순철·여선동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