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경남합동추모제’ 처음 열려
이은수 기자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22:20: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전쟁 전후 경남에서 희생된 민간인 합동 위령제·추모식이 20일 창원시와 거창군에서 잇따라 열렸다.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경남유족회는 이날 오후 1시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공설운동장 내 올림픽기념공연장에서 ‘제1회 경남도 합동 추모제’를 열고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날 첫 경남도 합동 추모제는 2015년 10월 13일 ‘경남도 6·25전쟁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도의회에서 통과되고 2016년 12월 예산안이 통과됨에 따라 열릴 수 있었다.

유족회 관계자는 그동안 경남지역 추모제는 개별적으로 열리고 있었고, 현재도 거창군 등 일부 지역에서는 따로 진행된다며 ‘경남도 합동 추모제’는 개별 추모제와 별개로 매년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은수기자

 
이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