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회고록’ 여진 대선정국 격화
‘송민순 회고록’ 여진 대선정국 격화
  • 김응삼기자·일부연합
  • 승인 2017.04.24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측 “완전 해명”…색깔론 역공
宋 공무상비밀누설혐의 등 고발
비문 ‘안보프레임’ 작동 노림수
2007년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때 북한의 의중을 반영해 기권 결정을 내렸다는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진위 공방이 24일에도 대선 정국의 핵심 쟁점으로 다뤄지고 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이 서로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자료를 제시하는 ‘문건 공개전’을 벌어졌지만 대선 캠프 간 공방은 격화하는 형국이다.

문 후보는 한반도 위기 상황과 맞물려 이 이슈가 불리한 소재로 작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정면승부에 나섰지만 비문(비문재인) 후보들은 ‘안보 프레임’ 작동을 노리고 문 후보에 대한 공격을 이어가고 있다.

문 후보 측은 전날 2007년 인권결의안 기권 결정 과정을 담은 자료까지 제시한 만큼 문 후보가 북한의 반응을 물어보자고 하는 등 기권 결정을 주도했다는 논란이 불식됐다는 입장 속에 비문 진영의 공격을 ‘색깔론’이라고 되받아쳤다.

추미애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선대위 회의에서 “지난 일주일은 문 후보의 확실한 안보 우위, 정책우위, 도덕성 우위가 인정받고 확산되는 시간이었다”며 “국민은 선거 때마다 등장한 적폐인 지역주의와 색깔론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키로 하는 등 법적 대응에도 나섰다.

그러나 비문 후보들은 문 후보 측이 전날 공개한 자료가 기존 의혹을 해소하기에 역부족이고, 오히려 북한에 물어본 것을 시인함으로써 문 후보의 해명과 배치되는 또다른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역공을 취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진실 규명을 위해 △국회 국정조사 △국회 운영·정보·국방·외교통일위원회 소집 요구 △문 후보 사퇴 요구 △관계기관의 관련 회의록 일체 공개 등 수단을 총동원하겠다며 전방위 대응에 나섰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송 전 장관의) 쪽지가 나온 것은 진실게임이지, 색깔 논쟁이 아니다”며 “문 후보는 이 문제에 대해 명확히 밝히는 것이 좋지, 자꾸 색깔론이라고 요구하는 것은 위기관리 능력에 굉장히 문제가 있다”고 문 후보의 태도를 비판했다.

바른정당 이지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송 전 장관의 주장을 담은 포털 사이트의 기사에 악성 댓글이 1만4천여개 달렸다고 전한뒤 “문 후보 측 SNS 테러가 도를 넘었다. 문 후보는 이를 즐기지 말고 즉각 중단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송 전 외교부장관은 이날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학교 관계자는 “오늘 오전 송 총장이 학교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김응삼기자·일부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