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황사·꽃가루 날리는 ‘잔인한 봄’
미세먼지·황사·꽃가루 날리는 ‘잔인한 봄’
  • 연합뉴스
  • 승인 2017.04.2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월 대기 질 전망 ‘심각’ 알레르기 등 건강 적색 경보
연일 하늘을 뒤덮는 미세먼지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이 많다.

 여기에 ‘봄의 불청객’ 중국발 황사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꽃가루까지 가세하면서 마음 놓고 숨 쉬며 거리를 활보할 수 있는 청정한 날을 보기가 더욱 어렵게 됐다.

 25일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전국의 올해 1∼3월 미세먼지(PM10) 농도는 32㎍/㎥로 2015∼2016년 같은 기간(30㎍/㎥)에 비해 2㎍/㎥ 높아졌다.

 최근 한 달간 17개 시도를 합산한 하루 평균 미세먼지 농도 ‘나쁨’(81∼150㎍/㎥) 발생 횟수도 30회나 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6회로 가장 많았다. 단 한 차례도 발생하지 않은 지역은 충북·전남·경북·경남 4곳뿐이다.

 하루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이면 온종일 대기상태가 나빴다는 얘기다.

 하루 평균이 아니라 시간당 미세먼지 농도를 보면 대기상태는 더욱 심각하다.

 수치상 하루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양호해도 일시적으로 대기 질이 나빴던 날이 많았다.

 그나마 지난 19∼20일을 정점으로 미세먼지가 다소 주춤해졌다.

 당분간 대기 흐름이 원활해 전국 대부분 지역이 ‘보통’(31∼80㎍/㎥)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게 환경공단 측의 예보지만 반가워 하기에는 이르다.

 지난주부터 중국발 황사의 습격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올해 봄 황사는 작년보다 1달 이상 늦은 지난 18일 백령도와 흑산도에서 처음 관측됐다.

 다음 날에는 서풍을 타고 서울·인천·수원·청주·대전·서산·전주·광주·목포·대구·제주 등 한반도 전역에서 퍼졌다.

 연 평균 봄 황사 발생 일수는 5.4일이다.

 최근 10년인 2007∼2016년을 따져보면 3월에 평균 2.4일 황사가 발생, 4월(0.8일)이나 5월(1.6일)보다 잦았다.

 하지만 그 이전인 1981∼2010년에는 4월 황사가 평균 2.5일로 가장 많았다.

 올해는 황사가 한 달 늦게 시작됐기 때문에 내달 초까지 집중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여기에 각종 꽃가루가 날리는 시기까지 도래하면서 건강관리에 경보음이 울리고 있다. 체내에 들어가면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결막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한 알레르기내과 전문의는 “미세먼지·황사·꽃가루가 겹쳐 발생하는 4∼5월에는 대기 질이 나쁜 곳에 오래 노출되면 가려움증, 코막힘, 기침 등이 나타나는데 심하면 염증으로 진행될 수 있으니 초기에 병원을 찾아 진료받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연일 하늘을 뒤덮는 미세먼지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이 많다. 여기에 ‘봄의 불청객’ 중국발 황사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꽃가루까지 가세하면서 마음 놓고 숨 쉬며 거리를 활보할 수 있는 청정한 날을 보기가 더욱 어렵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