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피플
췌장암 별세 80대, 모교에 2000만원 기탁
김영훈 기자  |  h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7  00:03: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췌장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난 80대가 생전에 어려운 형편의 학생들을 도와달라며 모교에 거액의 장학금을 선뜻 내놨다.

26일 진주고에 따르면 23회 졸업생 김정태(85)씨 부인과 장남은 최근 학교를 찾아 장학금 2000만원을 기탁했다.
췌장암으로 입원해 투병 중 지난 22일 별세한 그는 “가정형편이 어려운 모교 후배들이 용기와 희망을 갖게 해달라”며 “장학금을 기탁하기로 결심했다”고 가족은 전했다.

김 씨는 고교 졸업 이후 한때 진주시청 공무원으로 근무하기도 했지만, 이후 대부분을 진주 중앙시장에서 건어물 가게를 운영하며 가계를 꾸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형편이 넉넉한 편은 아니었지만, 아들 셋 역시 모두 진주고를 졸업해 사회인으로 훌륭히 성장한 데 대해 모교에 감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진주고 측은 김 씨 뜻에 따라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1년에 400만원씩 향후 5년 동안 장학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영훈기자


김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