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시단] 단추를 채우면서(천양희)
[경일시단] 단추를 채우면서(천양희)
  • 경남일보
  • 승인 2017.04.3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추를 채우면서 (천양희)
 
단추를 채워보니 알겠다

세상이 잘 채워지지 않는다는 걸

단추를 채우는 일이

단추만의 일이 아니라는 걸

단추를 채워보니 알겠다

잘못 채운 첫 단추, 첫 연애, 첫 결혼, 첫 실패

누구에겐가 잘못하고

절하는 밤

잘못 채운 단추가

잘못을 일깨운다

그래, 그래, 산다는 건

옷에 매달린 단추의 구멍 찾기 같은 것이다

단추를 채워보니 알겠다

단추도 잘못 채워지기 쉽다는 걸

옷 한 벌 입기도 힘들다는 걸

--------------------------

순서의 설정이 잘 못되어서 또는 과정이 잘 못되어서 낭패를 당해 본 경험이 어디 한 두 번이겠나, 잘 못 채어진 단추 때문에 헐렁한 폼으로 나섰다가 바쁘게 매무새를 고치는 일들이나 서두러 가야할 길을 더 서둘게 하는 일들이 다반사다. 잘 못이 잘못을 일러준다, 잘 못 되어봐야 잘 못 된 줄을 안다, 산다는 게 단추 구멍을 채우는 일 같지만 마냥 그게 쉽지가 않다. 모범답안은 후회가 만들어 주는 것 같다. 그래서 역사는 아쉬운 빈틈으로 지켜보고 있다. 그게 사람 사는 일이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