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 단추를 채우면서(천양희)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30  17:21: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단추를 채우면서 (천양희)
 
단추를 채워보니 알겠다

세상이 잘 채워지지 않는다는 걸

단추를 채우는 일이

단추만의 일이 아니라는 걸

단추를 채워보니 알겠다

잘못 채운 첫 단추, 첫 연애, 첫 결혼, 첫 실패

누구에겐가 잘못하고

절하는 밤

잘못 채운 단추가

잘못을 일깨운다

그래, 그래, 산다는 건

옷에 매달린 단추의 구멍 찾기 같은 것이다

단추를 채워보니 알겠다

단추도 잘못 채워지기 쉽다는 걸

옷 한 벌 입기도 힘들다는 걸

--------------------------

순서의 설정이 잘 못되어서 또는 과정이 잘 못되어서 낭패를 당해 본 경험이 어디 한 두 번이겠나, 잘 못 채어진 단추 때문에 헐렁한 폼으로 나섰다가 바쁘게 매무새를 고치는 일들이나 서두러 가야할 길을 더 서둘게 하는 일들이 다반사다. 잘 못이 잘못을 일러준다, 잘 못 되어봐야 잘 못 된 줄을 안다, 산다는 게 단추 구멍을 채우는 일 같지만 마냥 그게 쉽지가 않다. 모범답안은 후회가 만들어 주는 것 같다. 그래서 역사는 아쉬운 빈틈으로 지켜보고 있다. 그게 사람 사는 일이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