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피플
사천 이봉광씨 어버이날 국무총리상 수상100세 넘는 노모 모시면서 마을노인도 ‘관광 봉양’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07  21:16: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어버이의 날을 맞아 국무총리상을 받는 사천의 이봉광씨


수십년간 경로효친을 몸소 실천한 사천의 이봉광(78)씨가 어버이의 날을 맞아 국무총리상을 받는다.

특히 이 씨는 100세가 넘은 홀어머니를 모시는 어려운 중에도 마을 노인들을 25년동안이나 관광을 보내준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회적 귀감이 되고 있다.

7일 경남도에 따르면 농사를 짓는 이 씨는 50여년 전 아버지가 별세한 이후 홀로 남은 노모를 지극 정성으로 봉양했다.

해마다 홀어머니를 모시고 가족여행을 가는 등 화목한 가족애를 실천했다. 이러한 효심은 아내 정말녀(76)씨도 다를 바 없었다.

정 씨는 남편과 함께 시어머니를 모시면서 1남6녀의 자녀를 올바른 사회 일꾼으로 키워냈다. 부부의 효심 덕분인지 노모는 올해 102세인데도 가벼운 치매증상을 제외하면 건강한 편이다.

이 씨는 1990년 후반부터 마을 통장과 청년회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마을 노인들 ‘관광 봉양’에 나서 칭찬을 받아왔다.

약 25년간 해마다 3∼4차례 마을 노인을 모시고 전국 효도관광에 나섰다.

노인이 즐기기 좋을 만한 명소와 먹거리를 골라서 안내, 노인들 얼굴에 웃음꽃이 피도록 했다.

마을 경로당을 수시로 방문해 노인들이 불편하지 않은지 살폈다. 다양한 노인대학을 소개해 배움의 기회도 제공, 노인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여가생활을 도왔다.

청년회와 함께 수시로 경로위안행사를 열고, 식사를 제대로 못 챙길 어른들을 조사해 무료 경로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주선하는 일에도 앞장섰다.

이처럼 생활 속에서 효를 실천해온 이 씨에게 정부는 제45회 어버이날을 맞아 국무총리 표창을 준다.

수상 소식을 들은 이 씨는 “별 큰 일 한 것도 없는데 어쩌다 보니 상을 받게 됐다”며 겸손해했다.

경남도는 제45회 어버이날을 맞아 도내 개인·단체 등 27명의 유공자가 대통령을 비롯하여 국무총리, 보건복지부장관, 도지사 표창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내 정부 포상은 △효 실천 기여 단체·기관 부문에 고현면새마을부녀회(회장 이개선, 남해군)가 대통령 표창을,△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은 효행자(일반) 부문에 설금수(창녕군), △효 실천 기여 단체·기관 부문에 아름다운사람들(대표 이성순, 통영시) △장한어버이 부문에 심태섭(고성군) 등이 수상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