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서 두번째 대통령”…생가마을 환호
“거제서 두번째 대통령”…생가마을 환호
  • 박철홍
  • 승인 2017.05.09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 생가가 있는 거제시 명진리 남정마을 주민들은 9일 저녁 방송 3사의 공동출구조사에서 문 후보가 큰 차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오자 “문재인”을 연호했다.

남정마을 주민 30여명과 더민주 거제지역위원회 변광용 위원장 등 20여명의 관계자들은 이날 출구조사 방송을 숨죽이고 기다리다 오후 8시 정각 조사 결과가 나오자 일제히 “거제 사람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등 구호를 외치며 환호했다.

주민들은 거제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2번째 대통령이 탄생하게 됐다며 “거제는 앞으로 많이 발전할 것”이라고 강한 기대감을 표했다.

이 자리에는 문 후보와 함께 경희대를 다녔던 엄수훈(65·한의사)씨 등 지인들이 나와 기쁨을 나눴다.

거제시내에서 한의원을 운영하는 엄 씨는 문 후보와 경남중고, 경희대 동기로 하숙을 함께 한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문 후보와 마찬가지로 나도 실향민”이라며 “아주 감격스러운 순간”이라고 말했다.

엄 씨는 “문 후보는 전형적인 외유내강형 인물로 기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변광용 더민주 거제지역위원장은 “거제시민과 국민 모두에 감사한다”며 “성공하는 대통령이 되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남정마을회관에 모인 주민들은 전국서 모인 취재진 등을 위해 국밥과 떡 등을 준비했다.

주민 김모(83)씨는 “남정마을이 이번 기회에 널리 알려지게 될 것”이라며 “거제 전체가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환기자·일부연합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의 생가인 경남 거제시 명진리 남정마을 주민들이 9일 오후 8시 방송 3사의 공동출구조사에서 문 후보가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오자 “문재인”을 연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